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모나리자 미소, 알고보면 우뇌의 작품


사람의 뇌는 왼쪽 반구(좌뇌)와 오른쪽 반구(우뇌)로 나눠진다. 좌뇌와 우뇌는 비슷하게 생겼지만 그림을 감상하거나 사물을 볼 때 서로 다른 역할을 한다. 최근 모나리자 미소의 비밀을 우뇌의 역할로 풀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숲’을 보는 뇌와 ‘나무’를 보는 뇌는 어느 손잡이냐에 따라 달라진다는 논문이 발표됐다.








진짜 모나리자 찾아보세요 - 다빈치의 '모나리자'(왼쪽부터 첫번째)는 그림의 왼쪽 얼굴이 무표정이고 오른쪽 얼굴이 웃는 표정이다. 보통 사람은 우뇌가 작용해 왼쪽 얼굴을 중심으로 전체 표정을 인식하기 때문에 원화의 모나리자는 무표정이 우세한 가운데 언뜻 웃는 표정으로 파악하게 된다 하지만 원화의 얼굴 표정 좌우를 바꾸거나(두번째) 좌우 모두 웃는 표정(세번째), 또는 모두 무표정(네번째)으로 바꿔보면 신비감이 원화보다 떨어진다. 사진제공 지상현 교수.



우뇌는 정서적 정보, 좌뇌는 언어적 정보 처리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초상화 ‘모나리자’의 주인공은 신비한 미소를 짓고 있다. 자세히 보면 코를 중심으로 왼쪽과 오른쪽 입 근육이 서로 다르다. 보는 사람 입장에서 왼쪽 입은 한일(一)자로 다물어져 있어 무표정하게 느껴지는 반면, 오른쪽 입은 입 꼬리가 약간 올라가 웃는 표정으로 그려져 있다.

한성대 미디어디자인학부 지상현 교수(심리학 박사)는 “얼굴 표정 인식처럼 정서적 정보를 처리하는 데는 우뇌가 관여한다”며 “흔히 화면의 왼쪽 얼굴 표정을 중심으로 전체 표정을 인식한다”고 말했다. 대개 화면의 왼쪽 정보는 우뇌가, 오른쪽 정보는 좌뇌가 처리한다.

예를 들어 사진 왼쪽에 웃는 표정의 얼굴 반, 오른쪽에 무표정한 얼굴 반을 붙여 놓은 ‘키메라’를 제시하고 사진에 대한 인상을 물으면 많은 사람들은 웃는 표정이라고 응답한다는 것이다. 반대의 경우는 무표정하다는 응답이 많다.

지 교수는 “모나리자의 경우 화면 왼쪽 얼굴의 무표정한 모습이 우세하게 느껴지고 언뜻언뜻 오른쪽 얼굴의 웃는 표정을 보게 된다”며 그의 신간 ‘뇌, 아름다움을 말하다(해나무)’에서 모나리자의 신비한 미소를 설명했다.

실제 그가 모나리자 원화를 조작해 좌우 입술의 모양을 서로 바꾸자 웃는 표정이 우세해지고 신비감이 원화보다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나 중요한 대상 시야의 오른쪽에 배치
좌뇌와 우뇌의 기능이 서로 다르다는 사실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는 1960년대부터 시작됐다. 우뇌가 얼굴 표정과 같은 정서적 정보를, 좌뇌가 언어적 정보를 주로 처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최근에는 우뇌가 숲처럼 전체적인 정보를, 좌뇌가 나무처럼 미세한 정보를 처리한다는 경향이 관련학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좌뇌나 우뇌 손상 환자에게 자전거나 집의 그림을 그려보라면 이런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

좌뇌 손상 환자는 세부 묘사를 생략한 채 자전거나 집의 전체적인 구조를 그려내는 반면, 우뇌 손상 환자는 전체 구조를 그리지 못하지만 바퀴살이나 창틀 같은 세부 묘사에 충실하다.

지 교수는 “디자인이나 그림에서 브랜드나 중요한 대상을 시야의 오른쪽에 두는 경향도 숲을 보는 우뇌와 나무를 보는 좌뇌로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림의 대부분이 왼쪽 시야에 놓이고 중요하고 세부적인 내용이 오른쪽 시야에 놓이게 하면 우뇌가 숲 정보를 처리하고 좌뇌가 나무 정보를 처리해 자연스럽다는 설명이다.


웃는얼굴? - 웃는 얼굴 반쪽과 무표정인 얼굴 반쪽을 합성한 '키메라' 사진. 왼쪽 사진은 웃는 모습, 오른쪽 사진은 무표정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사진제공 시카고의대
왼손잡이에겐 좌뇌 우뇌 역할 반대로 나타나
신경과학 전문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 3월호에 따르면 우뇌와 좌뇌의 이런 경향이 왼손잡이에게는 반대로 나타난다. 영국 버밍햄대 심리학부 카멜 메보락 박사팀은 오른손잡이와 왼손잡이 각각 11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숲을 무시하고 나무에 주목하는 역할을 하는 뇌 부위가 어떤 손잡이냐에 따라 다르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작은 영문자 D를 여러 개 배열해 전체적 모습은 H인 글자를 실험 참가자들에게 보여주면서 세부 글자가 무엇인지를 물었다. 그 결과 오른손잡이는 세부에 주목하는 능력을 제어하는 뇌 부위가 좌측 전두정엽(PPL)인 반면, 왼손잡이는 우측 PPL인 것으로 드러났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