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백혈병 이식수술 부작용 막는다


조혈모세포를 이식한 뒤 나타나는 극심한 면역거부반응인 ‘이식편대숙주병’을 없앨 획기적인 치료법이 국내의 한 대학원생에 의해 개발됐다.

울산대 일반대학원 면역·의생물학과 김주양(金宙陽·27·여) 씨가 그 주인공.

면역거부반응이란 새로 이식한 세포가 기존의 세포를 공격하는 것을 말한다. 이식편대숙주병은 거부 반응의 정도가 매우 심하고 공격성이 강해 신장과 간, 폐 등 장기가 모두 손상된다.

지금까지는 이런 부작용이 나타나도 별 치료법이 없어 면역억제제를 투여하는 게 전부였다. 그러나 면역억제제는 몸 전체의 면역 기능을 떨어뜨리는 부작용이 있다.




김 씨는 이식편대숙주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CD4+ 세포’를 생쥐에게 주입해 병을 앓게 했다. 그런 뒤 면역세포인 T세포 안에 있는 ‘4-1BB’ 분자를 다시 생쥐에게 넣었다.

그 결과 12주가 지나도록 생쥐에게서 이식편대숙주병이 나타나지 않았다. 4-1BB 분자가 CD4+ 세포를 죽인 것.

김 씨는 “아직 생쥐실험 단계이긴 하지만 이번 연구로 백혈병 등 각종 혈액암과 면역결핍증 환자가 부작용 없이 조혈모세포를 이식받는 것이 곧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면역학계의 권위지인 ‘혈액(Blood)’ 3월 첫 호에 게재됐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