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20세기 물리학 '마지막 거인' 떠나다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20세기 물리학의 ‘마지막 거인’이자 ‘과학의 양심’으로 불린 한스 베테 전 미국 코넬대 명예교수가 6일 밤 숨졌다. 향년 98세.

외신들에 따르면 코넬대 측은 베테 전 교수가 미국 뉴욕주 이타카의 자택에서 평화롭게 영면했다고 7일 밝혔다.

베테 박사는 1906년 독일의 스트라스부르(지금은 프랑스에 편입)에서 출생했다. 그는 어머니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나치의 박해를 받자 1933년 미국으로 망명했고 2년 뒤 코넬대 교수가 됐다.

그는 1938년 과학계가 풀지 못한 대표적 숙제였던 태양과 같은 항성(恒星)들이 빛과 에너지를 방출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해 천체물리학의 토대를 놓았다. 이 연구 성과로 29년 뒤인 1967년 그는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이 밖에도 베테 전 교수는 원자의 생성에서부터 행성이 죽어가다 초신성(超新星)이 되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분야에서 경이로운 업적을 일궈냈다.

그는 또 제2차 세계대전 중 사상 최초의 원자폭탄 개발 계획인 ‘맨해튼 프로젝트’에 이론물리학 분야 책임자로 일하는 등 ‘핵(核)의 시대’를 연 선구자 중 한명이지만 이후 평생을 핵무기 확산을 막는 데 헌신했다.


천체물리학의 토대를 마련한 20세기 물리학의 거장 한스 베테 미국 코넬대 전 교수.

그는 1996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핵무기의 성능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파괴적이었다”며 “히로시마 원폭 투하 이후 우리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자고 말하곤 했다”고 술회한 바 있다.

그는 종전 이후 미 대통령 과학자문위원회 등에서 활동하면서 아이젠하워, 케네디, 존슨 대통령에게 핵 확산과 핵무기 개발을 제한하도록 끊임없이 설득했다. 이 과정에서 1963년 핵실험금지 조약과 1972년 탄도탄요격미사일(ABM) 제한조약 체결에 큰 영향을 미쳤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