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똑똑한 운동화 - 밑창에 센서 부착 달릴때 체중따라 쿠션조절


국내에서 달리기를 즐기는 인구가 10만 명을 넘어섰다. 간편한 옷차림에 운동화 한 켤레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달리기를 만만하게 보다가는 부상을 당하기 쉽다.

달리기는 물리적으로 보면 충돌의 연속이다. 지면에 한 발 한 발 내디딜 때마다 몸무게의 2, 3배에 달하는 충격이 몸에 전달된다. 몸무게 70kg인 사람이 42.195km를 뛰면 350kg의 펀치로 2만8125번을 두드려 맞는 것과 같은 격. 뚱뚱할수록 충격이 더 커질 것은 자명한 일이다. 또 잔디밭처럼 부드러운 길보다 아스팔트 위를 달릴 때 몸에 충격이 크게 가해진다. 만일 운동화 밑창의 쿠션이 몸무게와 지면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면 충격이 완화될 수 있지 않을까.




최근 스포츠용품 전문회사 아디다스는 이런 문제의식에서 ‘아디다스 원’이라는 ‘지능형 운동화’를 개발했다. 발뒤꿈치 부위에 장착된 2개의 센서가 1초에 1000번씩 신발과 지면에 가해지는 압력을 측정한다. 이 데이터를 토대로 마이크로프로세서가 쿠션의 적합한 상태를 계산한다. 만일 딱딱한 길을 달리게 되면 모터가 작동해 케이블의 길이를 늘여 밑창이 푹신해진다는 원리다. 수은 전지 하나로 100시간은 거뜬히 달릴 수 있다는 것이 아디다스 측의 설명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