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토성의 하늘도 푸르다


지구가 아닌 외계에서 푸른 하늘이 발견됐다. 최근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카시니 탐사선이 찍어 보내온 토성의 북반구 대기 사진(위)을 살펴보자 토성의 대기가 지구의 하늘처럼 푸르게 보였던 것. 길고 어두운 선들은 토성 고리가 만든 그림자이고 앞쪽에는 토성의 위성 미마스도 보인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의 봅 웨스트 박사는 “지구에서 산소와 질소 분자가 햇빛 가운데 파란 빛을 가장 많이 산란시켜 하늘이 푸른데 토성에서는 수소 분자가 이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남반구는 사정이 다르다. 토성의 남반구 하늘은 노란색 구름이 짙게 끼어 있어 하늘이 노랗게 보인다.




얼마 전 카시니가 보내온 토성 남반구 사진(아래)에서는 용을 닮은 거대한 폭풍도 발견되고 다양한 색의 구름이 눈에 띈다. 적외선으로 찍은 이 사진에 나타난 색은 진짜 색이 아니다. 전체적으로 실제 색은 노란색이다.

웨스트 박사는 “토성 북반구 하늘에 구름이 없는 게 더 이상하다”며 “어떤 이유인지 북반구의 구름이 토성 안쪽으로 깊이 가라앉아 그 위로 푸른 하늘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