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보라색 붉은색 빛나는 물고기 유전자조작 열대어 시판 논란


몸에서 빛이 나는 유전자조작(GM) ‘형광 열대어’가 다음 달부터 국내에서 판매된다.

이 열대어가 자연에 방출되면 생태계 교란이 일어날 수 있다는 논란도 일고 있다.

국내 바이오벤처기업 ‘진케이 바이오사이언스’는 관상어의 일종인 얼룩물고기(zebrafish)에 산호초에서 추출한 형광유전자를 삽입한 ‘GM 열대어’를 만들어 다음 달 초부터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자연산 얼룩물고기는 길이 4∼5cm로 검푸른 바탕에 은빛 줄무늬를 갖고 있다.

이에 비해 GM 얼룩물고기는 바탕색이 붉은색과 보라색 등으로 화려하고 어두운 곳에서 자외선을 비추면 몸 전체가 밝게 빛난다.



이 회사 채승표(蔡承表) 사장은 “대만의 타이콩사(社)와 기술제휴를 맺고 전국 200여 개 관상어 판매점에서 본격 시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격은 마리당 자연산(500원)의 4배인 2000원.

하지만 미국에서는 지난해 초 GM 열대어 판매가 시작된 이후 환경단체들이 이 열대어가 하천에 방류되면 예상치 못한 생태계 교란이 발생할 수 있다며 판매를 반대하고 있다.

박병상(朴炳相) 인천도시생태환경연구소장은 “예를 들어 자연산 물고기가 이 열대어를 잡아먹는다면 하천에서 예측할 수 없는 새로운 어종이 발생하는 등 ‘생물학적 오염’이 초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채 사장은 “열대어에 삽입한 유전자는 산호초에서 얻은 ‘자연산’이기 때문에 포식자가 잡아먹어도 별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국내에는 GM 물고기의 판매를 규제할 수 있는 법안이 없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