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1300만년전 돌고래 화석 국내 첫 발견


1300만 년 전 한반도 동해안에서 살았던 돌고래의 화석이 국내에서 최초로 발견됐다.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임종덕(林鍾悳·37) BK21 연구교수는 “최소 1300만 년 전에 형성된 경북 포항의 신생대 마이오세 지층에서 돌고래 주둥이 화석을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국내에서 돌고래 화석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길이 7㎝, 폭 5㎝인 이 화석은 돌고래 주둥이 위턱의 일부로 양쪽에 4개씩 총 8개의 이빨이 붙어있다. 돌고래 전체 크기는 약 2m로 추정된다.

임 교수는 “이빨의 방향이 모두 바깥쪽을 향하고 있어 1000만~800만 년 전에 멸종한 켄트리오돈트(Kentriodontidae)과(科)에 속하는 돌고래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1300만년전의 돌고래 화석

이 돌고래는 현재 동해에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짧은부리참돌고래(Delphis delphis)나 긴부리참돌고래(Delphis capensis)와 비슷한 것으로 밝혀졌다. 켄트리오돈트과의 돌고래 화석은 미국 독일 이탈리아 스위스 호주 페루 일본에서 발견돼 왔다. 한국학술진흥재단의 후원을 받은 이번 연구결과는 이달 말 ‘한국에서 발견된 최초의 돌고래 화석’이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국제학술지 ‘커런트 사이언스’에 실리게 된다.

이번에 발견된 돌고래 화석은 강원도 동해시 동해고래화석박물관에 전시돼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서 발견된 고래화석을 연구 중인 임 교수는 “신생대 동해에 살았던 고래는 적어도 5종류로 추정된다”며 “과거 동해는 다양한 고래의 서식지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종덕 교수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