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비타민C 감기 예방에 효과 없다


비타민C가 감기를 막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호주국립대 로버트 더글라스와 핀란드 헬싱키대 하리 헤밀라 교수팀은 비타민C의 효과에 대한 논문 55편을 검토해 일반인에게 비타민C가 큰 효과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스키 선수, 등산가, 마라톤 선수처럼 추운 환경이나 육체적 스트레스에 노출된 사람들의 경우 비타민C가 50%까지 감기를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학술지 ‘플로스(PLoS) 의학’ 최신호에 실렸다.

헤밀라 교수는 “대부분의 성인은 일년에 한 번 정도만 감기에 걸린다”며 “이를 막기 위해 매일 비타민제를 먹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말했다. 더글라스 교수도 비타민C는 감기에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며 “감기 증상이 나타나자마자 많은 비타민C를 먹는다면 효과가 있다는 정도만 언젠가 증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비타민을 섭취했을 때 감기로 고생하는 기간이 어른에서 8%, 어린이에서 14%밖에 감소하지 않는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비타민C는 노벨상을 수상한 유명 화학자 라이너스 폴링이 면역계를 강화하고 병을 이기는 방법으로 그 중요성을 강조해 큰 인기를 끌었다. 그는 사람이 비타민C를 스스로 합성할 수 없으므로 매일 1000mg 정도를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오늘날 권장되는 1일 비타민 섭취량은 60에서 90mg에 지나지 않는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