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세균도 서로 돕는다


세균끼리 어려울 때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의 데일 카이저 교수팀은 믹소박테리아라는 세균이 움직이지 못하는 다른 세균에게 단백질을 전달해 다시 움직이도록 도와주는 것을 발견했다. 믹소박테리아는 흙 속에 많이 살며 유기물을 먹는 세균으로, 섬모라고 불리는 작고 가는 돌기를 이용해 한데 모여 살아간다. 이 연구결과는 7월 1일 ‘사이언스’지에 실렸다.

연구팀은 섬모를 제어하는 단백질을 만들지 못해 움직이지 못하는 돌연변이 세균이 정상적인 세균들과 함께 붙어있을 때 다시 움직이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움직일 수 있는 세균이 움직일 수 없는 동료들에게 Tgl이라는 단백질을 전달할 것으로 추측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Tgl 단백질을 만들지만 섬모가 없어 움직이지 못하는 세균을 만들었다. 그리고 섬모가 있지만 Tgl 단백질이 없는 세균 옆에 놓았다. 그 결과 새로 이동력을 회복한 세균은 섬모와 Tgl 단백질을 함께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는 세균끼리 Tgl 단백질을 주고받았다는 뜻이다. 카이저 교수는 “이것은 공생의 멋진 본보기”라고 설명했다.

이 세균들이 왜 이런 식으로 공생하는 지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연구팀은 만약 세균들이 같은 방식으로 다른 단백질이나 정보를 교환한다면 전체 집단에 이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추측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