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당뇨병 치료용 복제돼지 생산 성공


국내 바이오벤처기업이 당뇨병 치료용 복제돼지를 생산했다고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이종장기개발 전문벤처기업인 ㈜엠젠바이오 박광욱(朴光旭·38) 대표이사는 “당뇨병 치료를 위해 인간 면역유전자(HLA-G)를 가진 복제돼지를 12일 세계 최초로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복제돼지는 모두 5마리가 태어났으나 이 가운데 1마리만 살아남아 현재 축산기술연구소 무균 인큐베이터에서 지내고 있다. 연구팀은 돼지 세포에 인간의 면역유전자(HLA-G)를 주입해 형질을 바꾼 다음 이 세포를 핵이 제거된 난자와 융합(복제)해 일반 대리모 돼지의 자궁에 착상시켜 형질전환 복제돼지를 생산했다.



이번에 개발된 돼지는 돼지의 췌도세포(췌장에 있는 인슐린분비세포)를 당뇨병환자에게 이식했을 때 나타나는 면역거부반응을 현저히 감소시킨 것이다. 면역거부반응은 다른 동물이나 타인의 장기가 이식될 때 이를 바이러스와 같은 침입자로 여기고 공격하는 인체의 면역시스템으로 그동안 장기이식 분야에서 난제로 꼽혀왔다.




일반 돼지의 췌도세포는 당뇨병환자에게 이식되면 면역거부반응이 일어나는데, 그 중 하나가 ‘킬러세포’가 이식된 돼지세포를 죽이는 것이다. 박 대표이사는 “세포실험 결과 HLA-G 유전자를 지닌 돼지세포는 킬러세포와 반응시켰을 때 60~70%까지 생존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내에 특허 출원됐으나 아직 논문으로는 발표되지 않아 일각에서는 학술적인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 또 돼지의 췌도세포가 사람에게 이식되기 위해서는 면역거부와 관련된 유전자 3~5개를 함께 형질 전환시켜야 하기 때문에 실제 상용화까지는 상당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