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한국인 평균 모습 선보여


골격과 피부 두께까지 표준화한 한국인 남녀의 평균 얼굴 모형이 처음 공개됐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지난해 가톨릭대 의대 응용해부연구소와 함께 만든 ‘표준 인체골격 모델’ 자료를 토대로 한국인 평균 얼굴 모형을 제작해 21일까지 대전 엑스포공원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과학축전’을 통해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얼굴 모형은 남녀 시신 각 50구를 1mm 간격으로 컴퓨터단층촬영(CT)해 얻은 인체 골격 정보를 슈퍼컴퓨터로 평균해 만들었다.

KISTI 이상호(李相鎬) 정보포털실장은 “한국인 얼굴은 귀 아래 턱 부분이 두껍게 발달해 있고 귓구멍에서 정수리까지가 긴 게 특징”이라며 “이 모형은 의류, 안경, 스포츠용품의 제작이나 성형수술 등에 광범위하게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인 남자(왼쪽)와 여자의 평균 얼굴.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