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 ‘내 인생의 카메라’


“모든 일을 혼자 해야 하기 때문에 외로운 직업. 가장 힘든 것은 야생에서 살아남는 것. 그렇지만 할 수 없게 된다면 너무나 괴롭기 때문에 그만둘 수 없는 일.”

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 소속 사진작가들이 스스로의 입으로 밝히는 직업 소개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은 미국국립지리학회가 1888년 창간한 잡지. 전 세계 곳곳의 자연과 인간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풍부한 사진으로 전하는 간행물이다.

케이블TV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은 11월 5일 오후 7시 특별기획 프로그램 ‘내 인생의 카메라’를 방영한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에 기념비적인 작품을 게재한 사진작가들이 털어놓는 삶 이야기다. 고독과 싸우고 때로 생명의 위협을 받기도 하지만 사진작가들은 “나는 축복받은 사람”이라고 입을 모은다.

1984년 내셔널지오그래픽 매거진의 표지사진으로 실린 ‘아프가니스탄 소녀’로 유명한 짐 스탠필드. 소녀의 커다란 두 눈에 비친 슬픔과 두려움은 아프가니스탄 내전이 얼마나 참혹한 것인지를 그대로 웅변하는 것이었다. 스탠필드는 “슬픔에 잠긴 그때의 얼굴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면서 “사람들의 얼굴은 그 자체로 많은 이야기를 한다”고 말한다.




데이비드 듀빌렛은 해양사진 전문작가다. 그는 1년 중 100일을 바다에서 지낸다. 아침마다 양복을 입고 회사에 출근하는 평범한 삶을 살까 생각해 보기도 하지만, 그는 “사진으로 재창조된 바다 속 이미지를 보면 가슴이 두근거려 다시 장비를 들고 바다로 들어간다”고 고백한다.

야생 전문 사진작가 마이클 닉 니컬스는 벌레와 기생충이 우글거리는 정글에서 생활한다. 그는 코끼리가 자신을 향해 뛰어들 때 달려오는 박자에 맞춰 셔터를 눌러댔고, 밟히기 직전에야 도망쳤다. “현상을 하면서 진짜 덮칠 듯한 코끼리 사진을 보고 행복감에 취했다”고 니컬스는 말한다.

사진 한 장은 긴 설명을 단번에 뛰어넘어 전쟁의 처참함과 가난의 실상, 우리가 몰랐던 야생동물의 행태 등을 보여준다. 사진작가들은 피사체가 말하려는 바를 세상에 알려 변화를 줄 때 커다란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한다.

“지구 반대편에 있는 세계를 전한다는 점에서 사진작가는 전령사이다.”(짐 스탠필드)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