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말라리아 막는 모기 유전자 발견


말라리아를 옮기는 모기가 병에 걸리지 않는 이유가 드러났다.

암컷 모기는 말라리아에 감염된 사람의 피를 빨 때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다. 이 원충은 모기가 다시 흡혈할 때 다른 사람들을 감염시키지만 정작 모기는 말라리아에 걸리지 않는다. 존스 홉킨스대 마르첼로 제이캅스-로레나 교수팀은 말라리아를 옮기는 모기 2종의 SPRN6라는 유전자가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될 때 작동해 스스로를 방어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발표됐다.

‘아노펠레스 스테펜시’와 ‘아노펠레스 감비아이’라는 2종의 말라리아 매개 모기에 있는 SPRN6 유전자는 평상시엔 기능이 차단돼 있다. 연구팀은 이 유전자가 말라리아 원충인 플라스모듐에 감염될 때 작동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 유전자의 기능을 강제로 차단하자 말라리아 원충의 숫자는 3배나 늘어났고, 유전자를 제거하자 말라리아 원충을 없애는 자연 치유 과정이 지연됐다.

제이캅스-로레나 교수는 “이 결과를 이용해 말라리아를 퇴치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말라리아에 감염된 모기에서 이 유전자의 능력을 높이는 화학 살포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리버풀 열대의과대학 앨리스터 크레이그 박사는 “모기는 말라리아 기생자를 막는 유전자를 많이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모기의 면역능력을 이용하는 것은 말라리아 퇴치에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