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조류독감 비상사태를 선포한다


째깍째깍. 세계를 강타할 시한폭탄 같은 공포가 다가오고 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는 인체에 치명적인 독감바이러스로 전세계적인 전염병이 유행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발병하면 최소 200만명, 최대 1억명까지도 사망할 수 있다는 예상이다. WHO가 경고하는 독감바이러스는 조류에서 왔다. 조류 바이러스가 어떻게 사람에게 감염됐을까. 또 지금 조류독감을 경계해야 하는 이유는 뭘까.



마지막 빗장만 남은 판데믹
1997년 홍콩에서 18명이 조류독감에 감염돼 6명이 사망했다. 전문가들은 사망한 환자에서 독감바이러스를 분리한 순간 경악을 금치 못했다. 바이러스는 H5N1. 사람을 공격할 수 없다고 알려졌던 유형이다. 불길한 조짐이었다. 자칫 ‘판데믹’(pandemic)으로 확대될 위험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판데믹은 전염병이 전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되는 현상을 말한다. 지난 2003년 유행해 30여개국에서 8000여명 환자를 감염시킨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도 판데믹의 한 예다. 특정 지역에서 이질이나 장티푸스 같은 전염병이 유행하는 현상인 ‘에피데믹’(epidemic)과 달리 판데믹은 3가지 조건을 갖춰야 한다. 먼저 바이러스의 변종이 많이 생기는 ‘대변이’(shift)가 일어나야 한다. 둘째로 변종 바이러스가 인체에 감염돼 치명적인 증상을 보여야 한다. 마지막으로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염돼야 한다.

1997년 홍콩 조류독감은 판데믹의 첫째와 둘째 조건을 만족한다. 인체가 겪어보지 않아 면역력이 없는 H5N1에 감염됐고, 환자의 3분의 1이 사망할 만큼 치명적이었기 때문이다. 단 사람 간에는 전염되지 않았기에 판데믹으로 확대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 ‘마지막 빗장’이 열리는 건 시간문제.

인류는 20세기에 이미 판데믹을 3번이나 경험했다. 1918년 스페인독감 때는 H1N1 바이러스가 유행했고, 2000만명 이상이 죽었다.



1957년 아시아독감의 H2N2는 100만명, 1968년 홍콩독감의 H3N2는 70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20세기 판데믹은 최소 11년, 최대 39년만에 돌아왔다”며 “지금은 마지막 판데믹부터 37년이 지났기 때문에 또다른 대변이가 출현하기 직전이라고 유추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그리고 가장 유력한 바이러스 유형은 H5N1이다.

정황도 이를 뒷받침한다. 지난 5월 1일까지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H5N1에 109명이 감염돼 그 가운데 54%가 목숨을 잃은 것. 최근 H5N1이 가족 간에 전염성이 있다는 논문도 발표됐다. 실제로 지난해 9월 태국에서 H5N1형 조류독감으로 목숨을 잃은 26세 여성 프라니 통찬은 조류독감 의심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11세 딸을 간호하다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 사례는 아직 판데믹의 셋째 조건을 만족시키지는 못한다. 가족 간에는 밀접한 신체접촉이 많이 이뤄지므로 불특정 다수에게 무작위로 퍼질 수 있는지는 아직 미지수란 얘기다.



종간 장벽 뛰어넘는 바이러스
독감바이러스는 A, B, C의 세 가지 종류가 있다. C는 사람에게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 겨울에 유행하는 독감바이러스의 대부분은 A나 B다. 바이러스B의 경우 유전자 염기서열의 한두 군데만 달라지는 ‘소변이’(drift)를 일으킨다. 시드니독감, 파나마독감, 캘리포니아독감 등 해마다 일시적으로 겪는 대부분의 독감이 바로 바이러스B의 소변이 때문이다. 소변이는 판데믹으로 확장되진 않는다.

유전자의 많은 부분이 바뀌는 대변이를 일으키는 건 바이러스A. 물론 B보다 증상도 심하다. 바이러스A는 둥근 공 모양으로 안에는 유전정보를 담고 있는 RNA가 8가닥 들어있다. 겉은 헤마글루티닌(H)과 뉴라미다제(N)라는 단백질로 둘러싸여 있다. 지금까지 밝혀진 헤마글루티닌은 15가지(H1~H15), 뉴라미다제는 9가지(N1~N9) 종류가 있는데, 조류는 이들 모두를 갖고 있다. 따라서 헤마글루티닌과 뉴라미다제의 조합으로 총 135가지의 변종 바이러스가 만들어져 독감의 유형이 결정되는 것이다.


금빛으로 보이는 부분이 H5N1형 조류독감 바이러스. 사람을 공격할 수 없다고 알려져 있었으나 최근 인체감염이 확인됐다.

인간에게서는 헤마글루티닌은 3가지(H1, H2, H3), 뉴라미다제는 2가지(N1, N2)만이 발견됐다고 알려져 있었다. 즉 조류가 갖고 있는 135가지 바이러스 유형 중 인체를 공격할 수 있는 것은 H1N1, H1N2, H2N1, H2N2, H3N1, H3N2의 6가지뿐이었다. 결국 최근 동남아시아에서 발생한 H5N1은 ‘신종’ 조류독감바이러스인 것.




인체를 공격할 수 없던 바이러스가 무슨 계기로 능력이 ‘업그레이드’된 걸까. 과학자들은 두 가지 경로를 추측하고 있다. 독감바이러스의 유전정보는 대부분 RNA가 전달한다. RNA는 DNA보다 불안정해서 돌연변이가 좀더 쉽게 일어난다. 독감바이러스도 하나의 생명체이기 때문에 변하는 환경에서 생존하기 위해 끊임없이 돌연변이를 만들어낸다. 그러다 어느 시점에서 조류가 아닌 인간에게 효과적으로 전염될 수 있는 조건을 갖게 됐고, 이 바이러스가 직접 인체로 침투했을 거라는 가설이다.

또다른 가설은 돼지와 같은 다른 동물을 매개로 한다는 것. 돼지는 조류독감바이러스와 사람독감바이러스의 수용체를 모두 갖고 있어 두 바이러스가 동시에 들어올 수 있다. 희한하게도 돼지는 조류와 달리 독감 증세가 치명적으로 나타나지 않는다. 두 바이러스의 RNA는 돼지의 몸 안에서 섞여 새로운 조합의 RNA를 가진 바이러스를 만들어낸다. 양 손에 카드 한 묶음씩을 들고 섞어 새로운 배열의 카드 묶음을 만드는 것처럼 말이다.

H5N1도 둘 중 한 경로로 인체에 침투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런데 더 심각한 문제는 H5N1에 감염된 사람이 매년 유행하는 일반적인 독감에 동시에 감염될 경우다. 일반적인 독감에 걸린 경우 건강한 사람이면 며칠 고생하다 낫지만, 노인이나 어린이, 환자는 폐렴에 걸리기도 한다. 그런데 H5N1은 건강한 사람조차 폐렴을 일으켜 호흡곤란으로 사망하게 한다. 인체 내에서 H5N1과 다른 독감바이러스가 뒤섞이면 치명적이라는 H5N1의 특성과 사람 간 전염이라는 특성을 함께 갖게 되기 때문에 곧바로 판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

태국에서 한 연구자가 조류독감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철새를 조사하고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