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험한 우주 다리가 된 레이저


가장 긴 거리의 레이저 통신 실험이 우주에서 성공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다드우주비행센터의 데이비드 스미스 박사는 지상의 우주센터에서 2400만km 떨어진 소형 우주선이 레이저 신호를 주고받는데 성공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연구는 1월 6일자 ‘사이언스’에 발표됐다.

이번에 레이저 통신 실험에 성공한 우주선의 이름은 ‘메신저’로 2011년 3월 수성에 도착해 1년 동안 수성 주위를 돌며 정보를 모을 계획이다. 스미스 박사는 “우주선과 지상 센터는 레이저 신호를 서로 주고받았으며 아무런 정보를 담지는 않았지만 이번 실험이 앞으로 행성간 레이저 통신의 가능성을 열어줬다”고 기대했다.

현재 행성간 통신은 마이크로파를 이용한다. 마이크로파는 레이저처럼 파동이 집중되지 않고 시간이 지나갈수록 넓게 흩어진다. 이 때문에 거리가 길어질수록 보낼 수 있는 정보의 양이 줄어든다. 예를 들어 화성 탐사로봇 오딧세이가 지구에 정보를 보낼 때 통신 속도는 초당 128킬로비트(Kb)에 불고했다.

레이저는 거리가 길어져도 덜 흩어져 많은 정보를 담아 보낼 수 있다. 그러나 레이저는 폭이 좁아 탐사선의 위치를 정확히 알 수 있어야 이용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 때문에 두 개의 위성 사이에 레이저 통신 실험이 성공한 것은 2005년 하반기에 들어서였다.

수성 주위를 돌며 정보를 모으고 있는 메신저 상상도



레이저 통신을 이용하는 메신저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