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개는 언제부터 길들여졌을까?

과학자와 고고학자의 논쟁
과학자들은 개가 유전적으로 늑대, 여우 등에서 갈라진 시기를 1만5000년~4만년 사이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캔사스대학의 고고학자 돌시 모레이 교수는 기존 과학자들의 주장보다 훨씬 최근에야 개의 가축화가 진행됐다고 ‘고고학의 과학회지’ 2월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개가 가축이 된 근거를 매장 풍습에서 찾았다.

연구팀은 세계 50여개 지역에서 매장된 개의 흔적을 추적한 결과, 가장 이른 시기에 매장된 것은 1만4000년 전에 독일이라고 밝혔다. 또 시베리아에서 개가 처음으로 매장된 것은 1만650년 전이었다.

매장된 개 : 캔터키에서 매장된 지 5000년이 지나 발견된 개의 뼈대

모레이 교수는 “개가 늑대로부터 갈라진 것은 최소 1만5000년이 아닌 1만4000년 전”이라고 주장했다.

모레이 교수가 정면으로 비판했던 개의 유전자 분석을 수행한 스웨덴 웁살라대의 진화생물학자 칼스 빌로 교수도 “늑대로부터 개에 이르는 유전적 진화 시기가 개가 인간에게 길들여진 시기와 동일하지는 않다”며 일부 동의 했다.

그러나 그는 “개들은 1만4000년 전에 이미 상당히 가축화 되었지만 공동묘지와 같은 매장풍습이 필수적이지는 않다”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