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스트레스 푼다? “틀렸습니다”


스트레스가 풀리지 않고 꾸준히 축적되는 원인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포스텍(포항공대) 생명과학과 김경태(金景泰·49·사진) 교수 연구팀은 소의 세포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스트레스 호르몬인 카테콜라민이 꾸준히 증가하기만 할 뿐 줄지 않는 현상인 ‘자극 의존성 분비증가(ADP)’의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연구논문은 미국 ‘내분비학회지’ 3월호의 표지 기사로 실렸다.

호르몬은 병원균이 침입하거나 상처가 나는 등 외부 자극이 발생하면 대체로 분비량이 증가하다가 병원균 퇴치 등 자기 역할을 끝내면 분비량이 다시 줄어든다.

하지만 카테콜라민은 자극(스트레스)을 받을수록 분비량이 줄지 않고 계속 증가한다는 것이다.

카테콜라민은 소의 콩팥 옆에 붙어 있는 부신(副腎)의 크로마핀 세포에서 분비된다.




연구팀은 크로마핀 세포를 추출한 후 약물을 주입해 반복적으로 자극을 가했다.

그 결과 크로마핀 세포 내의 작은 주머니(소포·小胞) 수가 크게 늘어나면서 카테콜라민의 분비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김 교수는 “스트레스가 풀리지 않고 축적만 되는 신체 반응을 세포 수준에서 처음 규명했다”며 “스트레스를 견디려 하지 말고 무조건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