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3천만년전 거미가 보여주는 산림생태

거미줄의 크기로 거미가 살았던 환경을 추정
영국 과학자들은 3천만 년 전 호박에 갇힌 거미를 통해 산림 생태계를 새롭게 예측했다.

맨체스터대와 맨체스터매트로폴리탄대 연구팀은 폴란드 발트해와 카리브해 도미니카 지역에서 발견된 호박 속에서 671종의 거미를 관찰했다. 연구팀은 단순히 거미의 분포 규모를 비교하던 종전의 연구와는 달리 거미의 사냥전략도 함께 분석했다.

호박 속 거미를 분석한 결과 발트해 지역의 거미가 도미니카 지역의 거미보다 더 큰 거미줄을 치는 종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거미줄의 크기는 거미가 살았던 환경을 추정하는데 좋은 단서가 된다.

맨체스터대 지구대기환경과학과 데이비드 펜니 박사는 3천만 년 전 발트해와 도미니카 지역의 산림생태에 대해 “거미줄의 폭이 좁은 도미니카 지역의 나무는 줄기가 가늘고 길며 부드러운 반면 발트해 지역 나무는 거미줄을 크게 칠 수 있도록 나무 가지의 폭이 넓고 덤불이 우거졌다”고 설명했다.

이 결과는 ‘더 로얄 소사이어티스 저널 바이올로지 레터스’ 3월호에 게재됐다.


호박 속 거미. 맨체스터대 사진제공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