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식물의 대화… “위험한 냄새, 조심하라!”

벌레에 파먹히는 산쑥, 동료에 냄새풍겨 신호
식물도 사람처럼 남의 대화를 엿듣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물론 귀로 소리를 듣는 것이 아니고 냄새를 맡는 방식을 통해서다. ‘도취(盜臭)’의 목적은 벌레의 공격을 미리 감지하고 대비하기 위한 것.

미국 코넬대 생태학자 앤드리 케슬러 교수는 야생 담배가 산쑥끼리 주고받는 냄새 신호를 감지해 벌레의 공격에 대비한다는 사실을 밝혀 ‘생태학(Oecologia)’ 최신호에 소개했다.

산쑥은 벌레에게 파먹히면 공기 중에 특이한 냄새를 풍겨 동료들에게 벌레의 존재를 알린다. 동료들은 즉각 체내에서 특정 화합물을 분비해 벌레의 접근을 막는다.




흥미로운 사실은 주변의 야생 담배가 이 냄새를 맡고 비슷한 방어 메커니즘을 작동시킨다는 것. 또 벌레가 가까이 다가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방어를 시작함으로써 에너지를 최대한 아낀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야생 담배가 방어 무기로 사용하는 화합물에는 질소와 탄소가 포함돼 있는데 이 성분들은 씨앗을 만들어 내는 데 필수적인 성분이기도 하다. 필요할 때마다 같은 성분을 ‘민생용’과 ‘군사용’으로 자유롭게 용도를 전환시키며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