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말벌 “일 안하면 깨물어 줄거야”

고참 말벌, 신참 말벌 군기잡기


신참 말벌들은 고참에게 물리지 않기 위해 먹이를 찾아 떠난다.

말벌이 신참 말벌을 깨물어 먹이를 구해오게 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미국 워싱턴대 션 오도넬 교수팀은 ‘폴리비아 옥시덴탈리스’(Polybia occidentalis)라는 말벌이 먹이가 필요할 때 새로 온 신참 말벌을 깨무는 행동을 발견했다. 이때 물린 말벌은 먹이를 구하러 벌집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3월 28일 과학뉴스 웹사이트 ‘사이언스 데일리’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말벌 집단에서 활동력이 우수한 일벌만 골라냈는데, 다른 일벌이 벌집에서 놀고 있는 신참 벌을 깨물어 먹이를 구해오게 시키는 현상을 관찰했다. 관찰 결과 다른 일벌은 거의 물리지 않았지만, 신참 벌은 6배나 더 많이 물렸다. 벌집에 먹이가 제때 공급되지 않도록 만들자 얼마 안 가 모든 일벌끼리 서로 무는 현상까지 나타났다. 연구팀은 신참 벌이 몸 표면의 화학물질과 연령에 따라 가려지는 것으로 추측했다.

오도넬 교수는 “말벌이 먹이를 구하러 벌집을 떠나면 다양한 스트레스와 위험에 노출되지만 무는 행동도 반복되면 말벌에게 큰 스트레스를 주는 것으로 보인다”며 “신참 말벌은 더 물리지 않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먹이를 찾아 떠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말벌이 무는 행동은 사회성 곤충이 서로 의사를 소통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어떤 말벌이 신참 말벌을 깨무는지, 그리고 이런 사회적 행동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밝힐 예정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