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행성 같은 혜성, 물의 근원 알려줄까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대에서 천체 발견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대에서 혜성처럼 얼음으로 둘러싸인 천체가 발견됐다.

소행성은 목성 안쪽에서 태양을 공전하는 암석 덩어리인 반면, 보통 혜성은 태양계 외곽에서 찌그러진 타원궤도를 도는 얼음 천체다.

미국 하와이대 천문학과 헨리 하이 교수팀은 소행성대에서 혜성 같은 얼음 천체 ‘118401’을 관측해 미국의 ‘사이언스’ 온라인판 3월 23일자에 발표했다. 사실 ‘118401’과 같이 소행성 무리에서 얼음 천체를 발견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받고 있다.

소행성대에 있는 얼음 천체의 발견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 133P/Elst-Pizarro와 P/2005 U1이 발견된 적이 있다. 하지만 10년 전 113P/Elst-Pizarro가 발견될 때 천문학자들은 우연히 혜성이 태양의 인력에 끌려 소행성대로 접어든 것으로 추정했다. 물론 이런 얼음 천체가 3개 이상 관측된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하이 교수는 “이 얼음천체는 태양계 생성 초기부터 소행성대에 생성된 것”이라며 “얼음천체는 소행성이나 혜성이 아닌 새로운 분류법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혜성은 태양계 형성초기 지구에 물을 공급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하이 교수는 “지구의 물은 생성기원이 혜성이 아닌 이들 얼음천체로부터 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만약 이들 천체를 덮고 있는 얼음을 조사한다면 지구에 존재하는 물의 기원을 밝힐 수 있을지 모른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