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인간의 마음을 읽는 기계

‘감정의 사회적 인지 보정기’
자폐증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해 상대방의 감정을 알려주는 기계가 개발됐다.

일상에서 자폐증 환자가 겪는 어려움은 상대방의 감정을 알아채지 못하고 지루한 대화를 이어간다는 것이다. 이런 대화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하게 하는 원인이 되고 결국 자기만의 세계에 몰두해 자폐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영국 과학주간지 ‘뉴 사이언티스트’ 3월 29일자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미디어연구실의 래나 엘 캘리우비 박사가 대화상대방이 지루한 표정을 지을 때 사용자에게 경고를 주는 기계를 개발했다.

‘감정의 사회적 인지 보정기’로 이름 붙여진 이 기계는 안경에 카메라가 부착돼 있고 카메라로 찍은 영상정보를 바탕으로 감정을 판독하는 장치가 연결돼 있다. 따라서 안경 형태의 보정기를 착용한 뒤 상대방이 따분한 표정을 지으면 손에 진동이 전달된다.



자폐증 환자는 보정기로 동의함, 동의하지 않음, 집중, 생각 중, 불신 또는 흥미 등 다양한 감정을 파악할 수 있어 상대방과 원활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실제로 이 기계를 사용했을 때 일반인의 표정에서 감정을 식별하는 정확도는 64%였으며 표정이 풍부한 배우를 상대할 때는 정확도가 90%에 이르렀다.

캘리우비 박사는 이 기계를 4월 3일 MIT에서 열린 인체감지네트워크 학술대회에 선보였고 보정기에 부착된 일반 카메라 대신 컴퓨터에 연결된 웹 카메라를 사용해 멀리 떨어진 상대방과의 대화도 가능하게 만들 계획이다.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