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순식간에 산이 130km 움직였다


미국의 산 하나가 130km나 움직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5월 19일 미국의 과학뉴스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 닷컴’은 수천만년 전 엄청난 양의 용암이 끓어오르면서 미국 몬태나주와 와이오밍주 경계에 있는 하트산이 30분간 130km 정도나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하트산 꼭대기의 암석은 산 아래 암석보다 2억 5000만년이나 더 오래돼 산의 위치가 바뀌었다는 추측이 많았다.




이스라엘 와이즈먼연구소의 에이트 아하로노브 박사와 미국 컬럼비아대 마크 앤더스 박사는 5000만년 전 이 지역에서 벌어진 지각활동을 컴퓨터로 재현해 용암분출이 어떻게 산을 움직였는지를 처음으로 밝혀냈다. 이 연구결과는 지질학 전문지 ‘지올로지’ 3월호에 실렸다.





아하로노브 박사는 “하트산 이동의 숨은 열쇠는 암반층에 갇혀 있는 대수층”이라며 “지하에 있던 다량의 용암이 짧은 시간에 물이 들어있는 대수층으로 몰려들었다”고 말했다. 용암은 암석의 균열을 따라 이 층으로 흘러들면서 물과 바위가 동시에 뜨거워졌다. 물의 온도가 높아질수록 층 안의 압력도 커진다. 결국 압력을 견디지 못해 대수층이 폭발하면서 용암이 쏟아져 나왔는데 이때 하트산이 이 용암에 급격하게 밀려 움직였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아하로노브 박사는 “화산지대에 위치한 카나리아 제도도 역시 하트산처럼 급격하게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며 “그렇게 되면 엄청난 쓰나미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트산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