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유전자 없이 형질도 유전된다

‘의사돌연변이’ 동물의 첫 사례
유전자(DNA)가 없어도 형질이 유전되는 현상이 동물에서 처음으로 밝혀졌다.

프랑스 보건의학연구소(INSERM)와 니스-소피아 앙티폴리대 미누 라술자데강 교수팀은 특정 형질을 나타내는 DNA가 없어도 RNA를 통해 형질이 유전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결과는 지난 5월 24일 영국의 ‘네이처’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정상 유전자와 돌연변이 유전자를 함께 가지고 있는 얼룩무늬 꼬리 생쥐를 만들고, 이들을 다시 교배시켜 다양한 유전자 조합의 새끼를 만들었다. 그 결과 정상 유전자만 물려받은 생쥐들은 단색 꼬리를 가질 것이란 예상을 뒤엎고 27마리 중 24마리가 얼룩무늬 꼬리를 갖고 태어났다.

연구팀은 돌연변이 유전자가 얼룩무늬 꼬리를 만드는 유전 정보를 가진 mRNA를 대량으로 생산한다는 점을 발견했다. mRNA는 DNA의 유전정보를 전달하는 전령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이들 mRNA가 새끼 생쥐의 정상 유전자 발현을 막아 얼룩무늬 꼬리를 갖게 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처럼 후손에게 유전자가 전달되지 않았는데도 그 유전적 특징이 기억돼 다시 나타나는 현상을 ‘의사돌연변이’(paramutation)라고 한다. 식물에서는 이미 같은 사례가 있다. 이번 결과는 DNA가 유전형질을 전달하는 유일한 경로가 아니라는 주장에 한층 더 힘을 실어준다.

미국 코넬대 폴 솔로웨이 교수는 “RNA가 유전 방식을 통제한다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가설”이라고 말했다. 라술자데강 교수는 “앞으로 RNA를 통해 유전되는 더 많은 유전형질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