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화성에선 대화 엿듣기 불가능





잔디 깍는 기계 소음 100m만 진행
붉은 행성 화성에 가면 소리치지 마라. 희박한 대기 때문에 아무도 당신의 고함소리를 들을 수 없다.

지난 6월 6일 미국 로드아일랜드에서 열린 미국음향학회에서 펜실베이니아주립대 라일 롱 박사팀이 화성 대기를 통해 음파가 진행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모델을 공개했다. 롱 박사팀은 이 모델을 이용해 잔디 깎는 기계의 소음은 화성에서 100m 정도 진행하다 사라진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음파는 공기뿐 아니라 물이나 땅에서도 전달된다. 음파가 전달되기 위해서는 분자들이 서로 충돌해야 하기 때문에 소리를 전달하는 매질은 밀도가 높을수록 음파가 더 잘 진행한다. 그래서 발소리가 공기보다 땅을 통해 더 빠르게 전달된다.

화성 대기는 대부분 이산화탄소이고 밀도는 지구 대기의 0.7%에 불과하다. 연구팀은 화성 대기와 같은 밀도에서 이산화탄소 분자 1000만개가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가상의 ‘박스’를 만들어 음파가 진행하는 과정을 10억분의 1초 간격으로 계산해냈다.

연구 결과 지구에서 수km까지 전파되는 소음이 화성에선 수십m 진행한 뒤 사라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보다 조용한 소리는 훨씬 더 짧은 거리를 움직였다. 화성에서 조용한 대화를 엿듣는 일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