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매머드도 금발이 있었다

뼈의 DNA 분석으로 밝혀져
매머드 세계에도 ‘마릴린 먼로’처럼 금발이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동안 교과서에 나오는 털북숭이 매머드(Mammuthus primigenius)는 갈색 털로 뒤덮인 짐승으로 그려져 왔다.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의 미카엘 호프라이터 박사팀이 4300년 된 매머드 뼈의 DNA를 분석한 결과 매머드 일부가 금발이라는 사실을 밝혀내 ‘사이언스’ 7월 7일자에 발표했다.

호프라이터 박사팀은 시베리아에 묻혀 있던 매머드 뼈에서 DNA를 뽑아낸 뒤 색소형성 유전자 ‘Mc1r’을 발견했다. 또 이 유전자에는 갈색 털을 만드는 종류와 금발을 만드는 종류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이 두 종류의 유전자가 하나씩 섞이면 매머드의 색깔이 거무스름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전자 분석으로 금발 매머드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일부 학자들은 이전부터 금발 매머드가 있을 것이라고 추정해 왔다. 매머드는 3500년 전 멸종하기 전까지 시베리아 동토지역에 서식했는데, 이곳에서 발견된 매머드의 털 가운데 갈색보다 밝은 종류가 있었기 때문이다.

호프라이터 박사는 “그동안 이 털이 유전자 때문인지 수천년간 땅 속에 있다가 색이 바랜 것이지 알 수 없었다”며 “이번 연구 덕분에 ‘금발 유전자’에 영향을 받은 것이란 사실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