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달 용암굴에 집을 짓자

달 탐사 우주인의 안식처로 활용
달을 탐사하는 우주인들이 편안한 안식처로 쓸 용암굴의 지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뉴사이언티스트’ 온라인판 7월 31일자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극지연구소의 오스틴 마돈 박사는 지난 7월 말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제 달 탐사 수행단’(International Lunar Exploration Working Group) 회의를 통해 달 용암굴이 주거에 적합한지 조사하기 위해 탐사 로봇을 보낼 것을 주장했다.

과학자들은 달에 용암이 흘렀던 긴 굴이 있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1971년 아폴로 15호 우주인들이 발견한 폭 1km의 ‘하들리 열구’는 용암굴이 부분적으로 붕괴되어 생긴 운하로 여겨지고 있다. NASA(미국항공우주국)의 유인 달 탐사 계획이 다시 진행되면서 달의 용암굴을 우주인들을 우주 방사선과 운석으로부터 지켜줄 주거공간으로 활용할 것이 논의되기 시작한 것.


달의 하들리 열구.

마돈 박사는 “달 표면에 운석을 피하기 위한 고정된 구조물을 만드는 것보다 동굴 안에 텐트와 같은 구조물을 세우는 것이 더 쉽고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노스웨스턴대의 마크 로빈슨 교수는 “달의 용암굴은 형성된지 30억년 이상 된 매우 안정적인 장소지만, 나사가 우주인을 보내고 싶어 하는 곳과 용암굴이 있는 곳이 일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달 기지를 유지하는데 쓰일 얼음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극지방에는 용암굴과 관련된 어떠한 징조도 발견된 적이 없다.

NASA는 현재 용암굴을 찾기 위한 탐사 로봇을 달에 보낼 계획은 없다. 하지만 2008년에 발사하는 ‘달 탐사 위성’(Lunar Reconnaissance Orbiter) 팀의 로빈슨 연구원은 “위성사진들이 주거지로 사용할 용암굴 후보를 찾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