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우주인은 왜 입맛이 없을까

코-목 붓고 멀미까지… 맛-향 못 느낀다
식욕의 계절은 돌아오건만 지상 382km 상공의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고 있는 우주인들에겐 ‘식욕’이란 남의 나라 얘기다. 우주여행에서 돌아온 우주비행사들에게 “식사는 어땠냐”고 물으면 돌아오는 대답은 거의 뻔하다. 한결같이 “맛없다”는 반응이다. 이는 괜한 음식투정이 결코 아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불만은 요즘이나 우주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40년 전이나 별반 다르지 않다고 말한다. 수백 명의 우주인을 배출한 미국과 러시아도 아직 이 문제를 풀지 못하고 있다.》



NASA ‘음식 스트레스’ 줄이기 프로젝트
낯선 우주에서 우리 몸은 환경에 맞도록 변화한다. 지상과 달리 중력이 거의 ‘0’인 우주에서는 허리 아래쪽에 몰려 있던 혈액과 세포액이 허리 위로 올라온다. 이 때문에 코와 목이 부으면서 향과 맛을 느끼는 신경이 무뎌지는 것.

평형감각을 잃어버려 생기는 우주비행멀미도 식욕을 떨어뜨리는 데 일조한다.

위와 아래 구분이 없는 무중력 환경에서는 눈, 세반고리관, 관절 등 우리 몸의 평형을 유지하는 감각기관과 이를 관장하는 뇌 사이에 일대 혼란이 오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입맛이 없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 하지만 음식 문제로 인한 우주인들의 스트레스는 심각한 수준이다.

정기영(대령·내과전문의) 공군항공우주의료원장은 “오랫동안 우주에서 생활하고 돌아온 우주인들이 밝힌 가장 큰 애로는 바로 음식으로 인한 스트레스”라고 말한다.


국제우주정거장(ISS) 우주인들의 즐거운 식사 시간. 깡통과 진공주머니, 튜브 등으로 포장된 각양각색의 음식이 눈길을 끈다. 최근 우주인들은 자신이 선호하는 음식을 중심으로 맞춤형 식단을 짤 수 있게 됐지만 음식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는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 사진 제공 미국항공우주국

우주인들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2000년부터 매년 ‘우주식품경진대회(Space Food Competition)’를 개최하고 있다. 전 세계 식품 관련 전공자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이 대회는 우주식품 개발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마련됐다.

이 대회를 통해 채택된 우주식품만 수십 가지에 이른다. 자칫 건강을 해치기 쉬운 우주인을 위해 특별 제작한 피자, 요구르트, 고단백 우유 등 쉽게 보기 힘든 식품들이다. 최근 대회 우승작은 야채 스프레드. 튜브를 짜면 세 겹으로 된 야채 페이스트가 나와 빵에 발라 먹을 수 있다.




우주식 개발은 첨단식품 기술의 보물 창고
우주식 개발 과정에서 쏟아지는 아이디어나 기술은 실생활에 곧바로 접목할 수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소 이주운 박사는 “식품 가공 과정에서 미생물을 처리하기 위해 사용되는 첨단 방사선 기술, 진공 포장기술 등은 모두 우주식품 개발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우주식품 기술은 이미 오래전 생활 속을 파고들었다. 컵라면 속 김치나 군용음식에 사용되는 동결 건조 방식은 가장 대표적인 예다. 수분을 뺀 뒤 얼려 만드는 이 방식은 처음에는 우주선의 이륙중량을 줄이려는 의도에서 개발됐다.




바닷가 횟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고추장, 겨자 등 튜브형 식품 역시 1960년대 러시아와 미국에서 우주인을 위해 개발됐다. 최초의 우주인 가가린도 튜브 형태로 만든 식사로 ‘민생고’를 해결했다. 우주식품 기술은 보관뿐 아니라 식품 안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은 그중 대표적인 예로 꼽힌다. 6월 집단 식중독 사고가 났을 때 언론에 자주 오른 이 관리기준은 원래 NASA에서 우주식을 개발하는 기준을 옮겨 온 것이다.

델몬트, 크래프트, 미쓰비시 등 세계적인 식품업체들이 매년 NASA의 우주식품 개발을 적극 후원하는 것은 이처럼 ‘배워 갈 게 많다’는 이유 때문이다.




한국도 김치-라면 등 우주식품 개발 나서
최근 한국도 우주인배출사업이 본격 진행되면서 우주식품 쪽에 관심을 보이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이미 CJ김치는 한국원자력연구소와 공동으로 2008년 우주로 올라갈 첫 한국 우주인이 맛볼 김치 개발에 참여했고 동원F&B는 우주인용 참치 개발에 뛰어들 태세다. 이 외에 국내 일부 라면 업체도 우주라면 개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