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쥐의 코가 밝힌 가문의 체취


가문의 영광은 체취에서 시작한다?

미국 시카고대의 에린 에이블스 교수팀이 가까운 친족은 비슷한 체취를 공유하며 이는 유전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뉴사이언티스트’ 8월 26일자는 보도했다.

연구팀이 체취를 구별하는데 사용한 것은 바로 쥐의 코였다. 연구팀은 쥐들이 피실험자의 몸에서 나는 냄새에 익숙하게 한 뒤, 새로운 사람의 체취에 대한 쥐들의 반응시간을 조사했다.

실험 결과 쥐들은 아무 관계가 없는 사람의 체취보다 피실험자의 친척 몸에서 나는 냄새에 더 빨리 반응했다. 예민한 후각을 가진 쥐가 체취를 통해 유전적으로 관계가 있는 사람들을 구분해냈다는 얘기다.

에이블스 교수는 “사람 역시 냄새를 통해 자신과 유전적으로 가까운 사람을 구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능력을 통해 근친교배와 같은 행동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 8월 중순 미국 유타에서 열린 ‘동물행동학회’(Animal Behavior Society)에서 발표됐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