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미스코리아 미인 기준 “이마 길고 턱 짧아야 요즘 얼짱”


얼마 전 종영(終映)된 ‘여우야 뭐하니’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고현정은 199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미스코리아 출신 연기자다. 최근 대하사극 ‘연개소문’에서 애끓는 사랑 연기를 선보인 박시연 역시 2000년 미스코리아 출신.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여덟 살이다. 두 사람이 주는 인상은 사뭇 다르다.

경기대 김수정(다중매체영상학) 교수와 연세대 정찬섭(심리학) 교수팀은 최근 제주에서 열린 한국콘텐츠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1970년 이후 30년간 미스코리아대회 본선 수상자 171명의 얼굴 변화 모습을 분석했다.








이마 길어지고 턱 짧아졌다
가장 뚜렷한 변화는 이마는 길어진 반면 턱은 짧아졌다는 점이다.

1970년대 수상자보다 1980, 90년대 수상자의 이마가 평균적으로 더 길다. 1977년 미스코리아 진(眞) 출신에 앳된 이미지로 연예인 활동을 했던 김성희 역시 87년 수상자 장윤정과 91년 이영현보다 이마 길이가 상대적으로 짧다. 199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수상자들의 이마는 눈에 띄게 길어진다.

턱 길이도 점점 짧아졌다. 2000년 미스코리아인 박시연의 얼굴은 1989년 수상자 고현정보다 상대적으로 이마가 길고 턱 길이가 짧다. 이마와 턱의 상대적인 길이는 얼굴의 성숙미를 판단하는 주요 잣대다. 이마는 길수록 턱은 짧을수록 더 어려 보인다. 사람들은 20대 때의 고현정보다 박시연을 더 앳되게 본다는 것. 한때 ‘디카 족’들 사이에서 유행한 ‘얼짱 각도’도 마찬가지 이치다. 얼굴을 살짝 아래로 기울여 카메라로 촬영하면 실제보다 더 어려 보이게 찍힌다.

얼굴형과 입술에도 변화가 있었다. 1970년대는 얼굴이 ‘네모돌이’에 가까운 수상자가 많았던 데 비해 1980년 이후엔 둥글고 긴 얼굴이 늘었다. 최근엔 얼굴이 긴 미인에 사람들의 눈길이 더 쏠린다. 입술은 도톰해졌다. 김민경, 금나나, 최윤영 등 2000년대의 미스코리아들은 70, 80년대 수상자보다 입술이 한층 도톰해졌다. 앵두 같은 입술 역시 어리게 보일 수 있는 비결이다.




동안(童顔) 미인
미에 대한 기준이 점점 변하고 있다는 증거다. 얼굴 인상을 수치적으로 분류한 ‘감성모델’에 미스코리아들의 얼굴을 넣고 분석한 결과에서도 동안을 띤 미인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1970년대는 ‘성숙한 인상’의 수상자가 많았지만 1990년대에 들어서면서 앳된 수상자가 눈에 띄게 늘었다.

김 교수는 “세월이 흐르면서 사람들의 얼굴형이 바뀌었다기보다 선호하는 인상이 변한 것”이라며 “동안을 선호하는 경향은 한때의 유행만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입술에 보톡스를 넣고 얼굴형을 바꾸는 ‘안면윤곽수술’이 성형 추세로 자리 잡은 것도 이런 상황을 반영한 사회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