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서로 닮을수록 행복한 부부

목소리가 같은 짝을 찾는 잉꼬 암컷
자신과 같은 점이 많은 연인일수록 천생연분이라 생각하는 것은 사람이나 잉꼬나 같아 보인다.

생물학자 마린 모라벡과 그의 연구팀은 잉꼬로 불리는 사랑새 연구를 통해 “암컷은 자신과 같은 목소리를 가진 수컷을 더 좋아한다”고 11월 초 동물행동학회지에 밝혔다. 또 그는 “암컷과 같은 목소리를 내는 수컷일수록 암컷이 둥지를 틀 때 더 많은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수컷 사랑새는 짝을 찾기 위해 잠시 마음에 드는 암컷의 목소리를 흉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연구로 암컷 사랑새는 자신의 목소리를 잠깐 흉내내는 수컷이 아니라, 원래 자신과 비슷한 소리를 내는 수컷을 더 좋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랑새는 호주산 작은 앵무새의 일종으로 애완용으로 널리 사랑받고 있다. 이 새는 사회성이 높으며 일부일처제로 유명하다. 특히 짝을 찾을 때 다양한 소리를 사용하고 한 번 맺은 짝과 오랫동안 관계를 이어나간다.

모라벡은 “목소리 판별은 조류가 딱 맞는 짝을 찾아내는데 쓰는 흥미로운 전략 중 하나”라면서 “이 연구는 앵무새 목소리의 사회적인 기능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원래 목소리가 자신과 같은 수컷을 좋아하는 잉꼬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