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박태환 막판 추격의 비밀


편집자주
이 기사는 제12회 국제수영연맹 세계수영선수권대회 400m 결승전에서 박태환 선수가 금메달을 딴 다음날 벌어진 일을 가상으로 꾸민 것입니다.






“펠프스! 내일 200m 결승 자신 있어?”제12회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 수영 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호주 멜버른로드 레이버 아레나 수영장. 저녁 식사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가던 네덜란드의 피터 반 덴 후헨반트가 미국의 마이클 펠프스를 보자 인사를 건넨다. 둘은 내일 벌어질 자유형 200m부문의 강력한 우승후보다.

“어제 자유형 400m 결승 봤나? 깜짝 우승한 한국의 박태환이 200m 결승전에도 올라왔던데?”“또 박태환 얘기인가.”
후헨반트의 물음에 펠프스가 심드렁하게 대답했다. 세계신기록을 4개나 갖고 있어‘수영신동’으로 불리는 자신보다 박태환에게 스포트라이트가 더 쏟아지고 있다는 사실이 그리 달갑지 않은 펠프스였다.

하지만 400m 결승전에서 박태환이 보여줬던 막판 대추격전은 말 그대로 환상적이었다. 마지막 50m를 남겨두고 턴을 했을 때까지만 하더라도 박태환은 4위였다. 그런데 갑자기 물보라를 일으키며 물살을 가르기 시작하더니 다른 선수들을 뒤에서 잡아끌 듯 하나둘 따라잡고 기어이 1위로 골인했다.




박태환은 키가 183cm로 은메달에 그친 호주의 그랜트 해킷(197cm)이나 동메달을 딴 튀니지의 우사마 멜룰리(189cm)에 비해‘왜소한’편이다. 키가 10cm 작으면 스타트에서 무려 0.05초 손해를 본다. 이런 그가 화끈한‘역전쇼’를 펼치며 그것도 주종목(1500m)이 아닌 400m에서 우승했으니 세계가 놀랄 만도 했다.

“박태환이 어떻게 우승할 수 있었는지 궁금하지 않아? 내가 그의 비밀을 입수했는데 좀 보겠나?”
“훗, 난 필요 없어.”하지만 슬그머니 후헨반트의 파일을 곁눈질하는 펠프스.












| 글 | 안형준 기자 butnow@donga.com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