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난류 타고 훨훨 나는 박쥐




박쥐의 비행 방식은 느리게 나는 무인비행체 제작에 응용될 수 있다.

오랫동안 천천히 하늘을 날며 정찰하는 임무를 맡긴다면 새와 박쥐 중 누가 적합할까. 답은 박쥐다. 스웨덴 룬트대 생물학자 안데스 헤든스트롬 박사는 “박쥐의 날개는 스스로 난류를 만들기 때문에 느린 비행도 안정적으로 할 수 있다”고 ‘사이언스데일리’ 온라인판 5월 10일자에 발표했다.

헤든스트롬 박사는 좁은 통로에서 공기의 흐름을 다양하게 변화시키며 박쥐의 비행을 관찰했다. 그 결과 박쥐가 날 때는 날개의 뒤쪽에 난류가 생겼다. 박쥐는 새와 달리 위쪽으로 날개를 들어올릴 때 날개를 거의 접지 않아 공기가 위아래로 분산된다. 또 꽁지가 없어 공기가 뒤로 자연스레 흘러가지 않고 소용돌이를 만든다.

새는 공기를 아래로 밀어내며 날기 때문에 상승기류가 없으면 제자리에 떠 있거나 느리게 날기 힘들다. 그러나 박쥐는 날갯짓을 할 때마다 날개 뒤로 난류가 생기기 때문에 이를 타고 하늘에 더 오래 머물 수 있다. 헤든스트롬 박사는 “박쥐의 날개는 새의 깃털과 달리 신축성이 좋은 막으로 이뤄져 난류를 타기 쉽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미국 포틀랜드대 생물학자 브렛 토발스키 박사는 “초소형 무인비행체 제작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런 비행체는 난류를 타고 아주 느린 속도로 날기 때문에 박쥐의 날개와 비슷하게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편집부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