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인간이 서서 걷는 이유는?


이족보행은 에너지 소모를 줄이려는 전략이란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 허만 폰처 교수팀은 인간과 침팬지를 비교 실험해 이족보행이 손이나 팔 관절을 땅에 끌면서 걸을 때보다 신체 에너지 소모량이 25%나 적다고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7월 16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침팬지 5마리에게 두발로 걷도록 훈련을 시켰다. 그 뒤 인간과 함께 러닝머신 위를 걸을 때 열량을 얼마나 소모하는지 측정했다. 그 결과 몸무게가 50kg인 인간은 1km를 걷는데 13kcal의 열량을 소모했다. 반면 비슷한 크기의 침팬지는 두발로 걸을 때 50kcal, 네발로 걸을 때는 46kcal의 열량이 필요했다.

이에 대해 폰처 교수는 “침팬지는 이족보행을 할 때도 움츠리고 걷기 때문에 네발로 걸을 때보다 더 많은 열량을 소비한다”며 “인간은 골반뼈 뒤쪽으로 허벅지 부근의 근육이 연결되면서 긴 다리를 갖게 됐고 이족보행을 하도록 진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제까지는 인간의 조상이 나무에 쉽게 오르기 위해서 또는 어린이에게 먹이
를 주거나 이동하는데 편리하기 때문에 이족보행으로 진화했다는 가설이 제시돼왔다.

편집부

이족보행은 에너지 소모를 줄이려는 전략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