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수험생, 스트레스 얼마나 받을까?


시험에 짓눌려 사는 수험생은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을까. 아직 국내에는 수험생이 얼마나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지 정량적으로 분석한 자료가 없다. 과학동아는 인제대 서울백병원 스트레스센터와 공동으로 학생들이 시험 전후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는지 측정했다. 경기도 소재 A고 2학년 20명(여학생)과 3학년 20명(남학생)이 참여했다. 공동기획팀은 학생들의 스트레스를 측정하기 위해 시험기간(7월 6일)과 시험이 끝난 뒤(7월 13일), 두 차례에 걸쳐 생리적 스트레스와 정신적 스트레스를 조사했다. 신체가 받는 생리적 스트레스는 심박변위도(HRV)로, 정신적 스트레스는 설문조사를 이용해 스트레스 반응지수(SRI)와 시험불안 정도를 측정했다. HRV와 설문결과를 종합해 스트레스 총합으로 나타냈다.


A고 2학년 학생이 인제대 서울백병원 스트레스센터 연구원과 측정결과를 두고 상담하고 있다.
78% 우울 위험
SRI는 점수가 낮을수록 스트레스를 적게 받고 있음을 뜻한다. 측정 결과 SRI 평균이 100점 만점에 45.9점으로 나타났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스트레스센터 우종민 소장이 2006년 발표한 스트레스 표준지표에 따르면 스트레스 반응지수가 40점 이상일 때 우울 위험이 있다. 조사 대상인 고등학생 40명 가운데 31명(78%)이 41점 이상이었다. 우 소장은 “시험부담 때문에 예민해지고 소화불량이 생기는 현상이 SRI 점수로 나타난 것”이라며 “전문가의 치료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이중 12명은 SRI가 56점 이상으로 우울한 정도가 심했다.

학생들의 스트레스 총합은 시험기간 중 199.4점(328점 만점)에서 시험이 끝나자 166.2점으로 낮아졌다. 시험기간에 64.4점이었던 HRV는 시험이 끝나자 54.7점으로 약 8점 낮아졌다. HRV도 교감신경이 활성화된 정도를 수치로 나타내는데, 수치가 높을수록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는 뜻이다. 본인이 느끼는 스트레스 정도와 스트레스 총합이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다. 이모 군(3학년)은 평소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고 생각했으나 스트레스 총합이 249점으로 같은 학년 평균(196점)보다 높았다. 이 군은 “평소 아프거나 기분이 안 좋은 경우가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이 스트레스 때문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트레스센터 임성견 연구원은 “본인이 실제로 받는 스트레스를 감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특별히 이상이 없는데도 머리가 아프거나 건강이 안좋다면 HRV를 측정해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손가락 끝에 센서를 대고 교감신경이 활성화된 정도를 측정해 HRV 수치를 얻는다.



스트레스 반응지수(SRI)&시험전후 스트레스 총합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스트레스 높아
입시를 코앞에 둔 3학년이 2학년보다 스트레스를 더 받을까? 조사결과에 따르면 시험기간에는 2학년의 SRI가 49.9점으로 3학년의 42.7점보다 높았다. 3학년보다 2학년이 스트레스를 더 받는 셈이다. 우 소장은 “성별이 다르기 때문”이라며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민감해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성별이 같을 때 스트레스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시험이 끝난 뒤 2학년 남학생 20명의 SRI를 추가로 조사했다. 그 결과 2학년 남학생의 SRI 평균은 36.4로 3학년의 34.2보다 2점 높았다. 우 소장은 “유의미한 차이는 아니지만 3학년 학생은 기말고사가 끝난 뒤 대입에 필요한 내신 부담이 줄었지만 2학년은 내신 부담이 끝나지 않아 계속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일 것”으로 추측했다.

1990년 영국 요크대 노르만 엔들러 교수가 만든 스트레스 대처 유형으로 조사대상 학생 40명을 분석한 결과, 스트레스 요인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과업중심형이 33명(82%)으로 가장 많았다. 회피중심형(스트레스 요인 일단 회피)과 정서중심형(스트레스 발생시 우울)은 각각 4명(8%)과 3명(10%)으로 소수였다. 특히 과업중심형인 학생이 나머지 두 유형에 비해 스트레스 총합이 최대 100점 낮았다. 우 소장은 “스트레스가 생기면 상황을 해결하려는 행동이 회피하는 것보다 낫다”고 조언했다.


| 글 | 목정민 기자ㆍloveeach@donga.com |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