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껌과의 전쟁은 끝났다?


최근 담배를 끊고 껌을 씹는 인구가 늘면서 거리에 마구 버려진 껌은 도시의 흉물이 됐다. 영국에서 도로에 붙어있는 껌 한 덩어리를 제거하는데 0.2달러(185원)에서 많게는 3달러(2700원)의 비용이 들어간다. 1990년대 말 영국 정부는 한해에 껌을 청소하는 비용이 1억5000만파운드(2779억원)에 이른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 9월 14일 BBC뉴스 인터넷판은 껌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이들에게 희소식이 될 만한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영국 브리스톨대 테렌스 코스그로브 박사팀이 콘크리트처럼 건조한 물체의 표면에도 잘 붙지 않는 새로운 껌의 재료를 만들어낸 것.


도시의 악동들이 마구 뱉은 껌을 제거할 수 있는 끈적이지 않는 껌이 개발될 전망이다.

Rev7이라 이름 붙인 이 성분은 친수성과 소수성 구조를 동시에 갖는다. 코스그로브 박사는 “껌을 씹을 때 Rev7의 성분 중 친수성을 띤 부분이 입 안으로 흘러나오는 성질이 있어 콘크리트 바닥에 뱉어도 들러붙지 않는다”고 말했다.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도로 위나 머리카락 그리고 구두에 ‘Rev7 껌’을 붙인 뒤 물을 뿌리자 일반 껌보다 쉽게 제거할 수 있었다. 최근 리볼리머라는 회사가 이 껌을 개발하는데 본격적으로 착수해 2008년에는 슈퍼마켓의 진열대에서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편집부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