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헤딩슛, 뇌손상 걱정없다?


헤딩을 많이 하는 축구선수는 머리가 나빠질까?
스웨덴의 샬그렌스카 아카데미의 헨릭 제터버그 교수팀은 축구할 때 헤딩을 많이 해도 뇌는 손상을 입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영국스포츠의학’지 9월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축구선수 10명에게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슛을 10번, 또 다른 10명에게는 20번 하게 한 뒤 이들의 뇌척수액을 채취해 헤딩을 한번도 안한 선수들의 뇌척수액과 비교했다.

뇌가 충격을 받아 신경과 세포에 손상을 입으면 NF-L 같은 단백질이 나온다. 하지만 검사결과 이들의 척수액에서 검출된 NF-L 수치는 큰 차이가 없었다.
이 결과에 대해 제터버그 교수는 “헤딩을 할 때 미리 안정된 자세를 취하기 때문에 충격이 덜 전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편집부

안정된 자세로 헤딩을 하면 뇌 손상도 적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