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피 검사로 알츠하이머 진단


혈액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 발병 여부를 미리 알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미국 스탠퍼드대 토니 코레이 박사팀은 혈액에서 특정 단백질의 수치가 높으면 알츠하이머가 발생한다는 연구결과를 ‘네이처 메디슨’ 온라인판 10월 14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약한 인지장애자부터 중증 알츠하이머 환자까지 혈액 샘플 259개를 검사했다. 그 결과 알츠하이머 환자 혈액에서는 세포 간 메신저 역할을 하는 단백질 18개의 농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증상이 있거나 그렇지 않은 실험자 92명을 대상으로 이번 연구 결과를 확인했더니 알츠하이머 여부를 판단하는 정확도가 90%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코레이 박사는 “약한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혈액 검사에서 알츠하이머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 받은 사람의 91%가 2~6년 뒤에 발병했다”고 밝혔다. 미국 바이오업계는 더 나은 치료제를 만들기 위한 중요한 기반이 생겼다며 환영하고 있다.

편집부

혈액검사로 알츠하이머를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