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두 얼굴의 위성 이아페투스의 비밀


토성의 ‘두 얼굴’ 위성 이아페투스가 정체를 드러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토성탐사선 카시니가 찍은 이아페투스의 고해상도 사진을 지난 10월 8일 홈페이지에 처음 공개했다. 이아페투스는 토성의 위성 가운데 타이탄, 레아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위성인데, 한쪽 면은 빛을 잘 반사하는 얼음으로 덮여 있어 하얗게 보이는 반면 반대쪽은 어두운 먼지로 덮여 있어 까맣게 보이는 특징이 있다.

과학자들은 그동안 이아페투스의 어두운 지역을 덮고 있는 물질이 이아페투스보다 더 먼 궤도에서 토성을 돌고 있는 다른 위성에서 왔다고 생각해왔다. 다른 위성에서 떨어져 나온 먼지가 이아페투스의 중력에 이끌려 표면에 쌓이면 그 부분은 검은색을 띠어 태양열을 더 많이 흡수하고 온도가 올라간다. 그러면 표면의 얼음이 증발해 수증기로 떠돌다가 하얀 지역에서 다시 얼어붙어 쌓인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면 까만 지역은 더 까매지고 하얀 지역은 더 하얗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번 사진 분석에 참여한 독일 자유대의 틸만 덴크 교수는 “적외선 관측으로 온도를 측정한 결과 검은 지역은 얼음을 증발시킬 수 있을 만큼 온도가 높았다”며 “까만 지역과 하얀 지역만 있을 뿐 그 중간인 회색 지역은 없다는 사실도 이 가설의 증거”라고 설명했다.

편집부

토성의 위성 이아페투스는 한쪽 면은 하얗고 반대쪽 면은 까만 특징이 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