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힘만으로는 누를 수 없다


무리를 지어 살아가는 포유동물 가운데 카리스마적 입지를 갖는 우두머리를 모시는 경우가 많다. 늑대, 사자, 하이에나, 아프리카들개, 바다코끼리, 바다사자 등이다.

바다코끼리나 바다사자는 수컷 우두머리 한마리가 암컷 여러마리를 거느리고 사는 ‘하렘’이라는 사회구조를 이룬다. 번식기에 이르면 수컷들 간에 암컷에 대한 쟁탈전이 벌어진다. 이 우두머리 싸움은 강인한 개체가 자신의 강인한 자손을 일방적으로 보다 많이 퍼뜨리기 위해 발생한다. 우두머리가 되는 개체는 체격이 크고 ‘포악하다’ 할 정도로 사나우며, 가장 질이 좋은 서식지를 차지한다.

늑대의 사회구조는 매우 조직적이며 엄격하다. 팩(pack)이라고 불리는 늑대사회 조직에서 우두머리로 존재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보통 늑대무리는 10~30마리에 이르는 개체군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의 주된 먹이는 자신의 몸집보다 훨씬 큰 큰사슴이나 순록과 같은 초식동물들이다.



늑대의 우두머리는 여러 마리의 젊고 힘센 행동대원들을 기용해 조직적으로 먹이를 교란하며 사냥에 돌입한다. 행동대원들의 사냥기술이 잘 연마되기까지는 자신이 앞장을 서고 먼저 공격해 시범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다 성공적으로 먹이를 거꾸러뜨리면 우두머리가 유유히 다가가 배를 채우기까지 많은 무리가 기다려야 한다. 이런 질서가 유지되기까지 늑대는 평소부터 잦은 서열 싸움을 겪는다.

우두머리 수컷을 보통 알파수컷(α-male)이라 하고, 그의 짝을 알파암컷(α-female)이라 부른다. 이들 알파에 대해 다른 개체들이 명확한 복종의 표시를 나타내지 않으면 서열 확인을 위한 싸움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알파 주변에서는 보통 ‘꼬리를 내리는 것’이 첫번째 복종의 표시다. 그렇지 않으면 알파 수컷은 송곳니를 드러내고 입가에 힘을 주어 깊은 주름을 드러낸다. 경고 표시다. 만일 우두머리가 머리를 한껏 낮추고 서서히 다가서면 이는 도전에 대한 응징을 뜻한다. 이와 같은 경고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하늘을 향해 누워서 네발을 모두 뻗어 복종의 뜻을 확실히 해야만 한다.




유인원은 사람같은 제스처도 구사
우두머리의 입지를 지키기 위해 얼굴의 표정과 제스처를 다양하게 구사하는 동물로는 사람에 가까운 유인원을 따를 자가 없다. 이들의 자기 의사 표현은 집단에서 대를 이어 전해지기도 한다. 이런 이유로 침팬지의 사회행동 연구에 몸을 바친 제인 구달 여사는 “우리에 갇힌 한마리의 침팬지는 침팬지가 아니다”라고 까지 말했다. 비비원숭이나 침팬지, 그리고 고릴라는 종마다 고유하면서 다양한 제스처를 구사한다. 하지만 사람의 눈에는 잘못 판단되기 쉬운 점이 많다.

비비원숭이 집단은 보기와 달리 매우 사나운 짐승의 무리다. 우두머리가 성난 자세를 취하면 일시에 모든 개체들이 공격을 가하기도 한다. 비비원숭이의 성난 모습은 다소 하품하는 모습과 비슷하다. 눈을 반쯤 감은 채 입을 얼굴만큼 길게 정면으로 벌린다. 이때 날카로운 송곳니가 정면을 향하고 눈은 하늘쪽을 향한다. 아래 몸은 다리를 벌려 쭈그려 앉은 자세에 윗몸은 곧게 세우고 앞발은 얌전히 앞으로 모은 모습이다.




침팬지 젊은 수컷이 종종 우두머리에게 다가가 장난을 거는 듯 하다가는, 엉덩이를 들고 도망치는 모습을 반복하는 경우가 있다. 발정한 암컷이 보이는 구애행동과 매우 비슷하다. 그리고 우두머리는 도망치려는 젊은 놈을 붙잡아, 짝짓기를 시도하는 것처럼 아래 몸으로 눌러버리는 경우가 있다. 이런 행동은 바로 우두머리에 대한 중대한 도전, 그리고 이 행동에 대한 응징의 모습이다.

고릴라가 침입자나 도전자에 대해 성난 모습을 표현하는 방식은 비교적 잘 알려져 있는데, 사람의 경우와 비슷한 점이 많다. 가장 흔한 표현이 자신의 앞가슴을 두드리는 것이다. 그리고 몸을 날려 돌진할 자세를 취한다. 성이 많이 나면 땅을 두드리기도 하고, 눈앞의 나뭇가지를 꺾거나 눈에 띄는 무엇이든 집어던진다.

하지만 고릴라는 사실 매우 가족적이며 평화스런 동물이다. 몇몇 가족들이 이웃하며 살면서 공동으로 적을 방어하거나 구성원을 안전하게 보호한다. 때때로 위급한 상황이 닥치면 나이와 경험이 많은 우두머리가 모습을 나타내는데, 이때 여러 구성원이 힘을 모아 함께 행동한다. 어쩌면 단지 육체적 힘에 의해서만 이들 사회가 통솔되고 유지되는 것이 아닐지도 모른다.

<김수일의 ‘동물사회의 지도자, 그 카리스마의 비밀’ 기사 발췌 및 편집>
| 글 | 편집부ㆍ |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