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첨단 기술로 무장한 소방관






화재 현장은 그야말로 ‘생지옥’이다. 불이 난 목조 건물의 내부 온도는 섭씨 1800도까지 올라간다. 화마와 사투를 벌이는 소방관의 피부 표면 온도는 40도에 육박한다. 땀을 비 오듯 흘리다 보면 정신이 몽롱해지며 기운이 빠진다. ‘열피로’ 증상이다. 소방 전문가인 홍성복 인천대 위기관리연구센터 실장은 “진화 과정에서 피로가 급격히 쌓이면 탈진할 수 있다”며 “열피로는 화염만큼이나 소방관의 생명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연세대 의류학과 김은애 교수팀은 지난해 소방복 외피와 내피 사이에 ‘니티놀’이란 특수 합금으로 만든 용수철을 끼워 넣어 열피로를 줄인 시제품을 내놨다.

니티놀은 니켈과 티타늄의 합금. 소방관이 열기에 접근해 체온이 급격히 높아지는 50도부터 용수철이 늘어난다. 용수철이 늘어나면 소방복의 내피와 외피 사이가 부풀고, 이 사이에서 공기층이 만들어지는 원리를 이용했다. 김 교수는 “뛰어난 천연 단열재인 공기가 소방관의 체온이 급격히 올라가는 현상을 방지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팀은 올해 초 이 제품이 외피와 내피 사이에 합성섬유를 넣은 미국산 소방복보다 땀 배출 능력이 3배 이상 높다는 실험 결과를 얻었다. 무게도 기존 소방복보다 1, 2kg 가벼운 3.6kg 정도여서 소방관의 부담을 덜어 줄 것으로 김 교수팀은 기대하고 있다.





국내 통신 벤처기업 엔터기술은 지난달 소방관의 헬멧에 부착하는 소형 카메라 개발을 마쳤다. 이 카메라는 현장의 영상을 전파(UHF)를 이용해 외부의 지휘본부에 실시간으로 전송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화질이 일반 TV보다 4배나 선명해 화염과 연기로 가득 찬 현장의 모습을 생생히 담을 수 있다.

헬멧 장착형 카메라는 현장 지휘에 필요한 상황을 정확하고 빠르게 전달한다. 방송 카메라를 들고 들어가는 셈이기 때문에 소방관이 일일이 음성 보고를 하지 않아도 현장 상황을 외부에 빠르고 정확히 전달한다. 두 손이 자유로워 진화작업에 영향을 주지 않는 데다 현장에서 활동한 기록도 자세히 남는다.

가슴에 달고 있는 디지털 통신장치는 현장 대원과 지휘자, 상황실이 자유롭게 의사소통할 수 있도록 한다. 단말기 화면으로 건물 설계도를 살펴 볼 수 있는 데다 자신의 위치를 확인할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기능도 있다. 효과적으로 인명을 구하고 현장에서 길을 잃는 일을 막을 수 있는 것. 조작 단추가 커 장갑을 끼고도 쉽게 누를 수 있다.




공기통에 남은 공기의 양을 알려주는 감지기도 있다. 이를 통해 자신이 현장에서 철수해야 할 때를 정확히 알 수 있다. 진화에 열중하다 공기 잔량을 확인하지 못해 일어나는 사고를 방지하는 것이다.

소방관의 생명을 지키는 안전장비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는 최근 본격화되고 있다. 소방방재청은 작년 25억 원을 시작으로 2011년까지 총 390억 원을 투입해 소방관 안전 수준을 직간접적으로 올리는 연구개발 사업을 시작했다.

홍성복 위기관리연구센터 실장은 “불 속으로 뛰어드는 소방관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일이 시급하다”며 “한국의 앞선 정보기술을 소방 장비에 적용하는 연구를 꾸준히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호 기자의 ‘1800°C에서 싸우는 전사들… 첨단기술로 소방관을 구하라’에서 발췌 및 편집>
| 글 | 편집부ㆍ |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