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영리한 기생충, 숙주를 먹잇감으로


개미 몸 안의 기생충이 더 큰 숙주로 옮겨 살기 위해 개미의 배 색깔을 바꾼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개미의 배 색깔이 빨갛게 바뀌면 새들이 개미를 ‘레드베리’라는 열매로 착각해 잡아먹는다. 기생충은 이렇게 자신의 숙주를 제물 삼아 새의 몸 속에 옮겨 살 수 있다. 또 새의 배설물을 통해 광범위하게 자손을 퍼뜨릴 수 있다.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통합생물학과 로버트 더들리 교수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학술지 ‘아메리칸 내추럴리스트’에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2005년 파나마의 열대우림 지역에 사는 세팔로테스(Cephalotes)라는 개미의 서식 환경을 조사하다 배 색깔이 빨간 개체들을 발견했다. 그 중 일부를 채집해 배 속을 갈라본 결과 수백 개의 기생충 알이 관찰됐다. 이에 연구팀은 몸 전체가 검은 빛을 띠는 세팔로테스의 일부에서 배 색깔이 빨간 색으로 변하는 이유가 기생충과 관련된다는 가설을 세웠다.


정상적인 일개미(위)와 기생충에 감염된 일개미(아래). 기생충에 감염되면 개미의 배 색깔이 바뀐다. 사진제공 :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그 후 연구팀은 2년 동안의 연구 끝에 기생충이 새에서 개미로, 개미에서 다시 새로 옮기며 살아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성충 개미가 새끼 개미에게 새의 배설물을 먹이는 과정에서 몸 속으로 기생충이 들어가게 된다. 새끼 개미가 자라 어른 개미가 되면 기생충은 개미의 배 색깔을 빨갛게 바꾼다. 더들리 박사는 “나무에 주로 붙어사는 개미의 배가 빨갛게 바뀌면 ‘레드베리’라는 열매와 비교했을 때 크기나 색깔에서 구분이 힘들만큼 비슷해진다”며 “평소 개미를 전혀 먹지 않는 바나나퀴트, 임금딱새 같은 새들이 개미를 레드베리인 줄 착각하고 잡아먹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 글 | 서영표 기자ㆍypseo@donga.com| |






‘레드베리’라는 열매와 빨간 배를 가진 개미. 구분하기 힘들만큼 크기와 색이 흡사하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