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슈퍼박테리아 잡는 슈퍼항생제


항생제로 인해 거의 사라진 것으로 여겨졌던 결핵이 1980년대 이후 다시 등장해 이제는 해마다 2백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결핵으로 죽어가고 있는 것으로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집계됐다. 이는 감염성 질병으로 인한 사망으로는 에이즈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결핵균 가운데 특히 위험한 것은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종류다. 1991년 미국에서 발생해 5백여명을 희생시키고, 전염을 막는데 10억달러 이상을 쏟아붓게 만든 장본인이다. 문제는 현재까지 계속 발생 국가가 늘고 있다는 점이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독일과 덴마크의 경우 내성 결핵균에 감염된 환자가 1996년이래 50% 증가했으며, 뉴질랜드는 2배나 늘어났다고 한다. 개발도상국이나 후진국은 사정이 더 심각해서 에스토니아, 중국의 하남성 지방, 라트비아, 러시아의 이바노보와 톰스크 지역, 그리고 이란의 6개 지역은 처음으로 결핵에 걸린 사람의 5 -14% 정도가 내성 결핵균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결핵균이 항생제에 내성을 갖게 된 것은 잘못된 치료 때문이라고 과학자들은 지적했다. 결핵 치료에는 6개월 가량의 시일이 소요되는데, 도중에 환자가 약을 제대로 먹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면 결핵균이 항생제에 내성을 가질 여유를 주게 된다. 결국 병을 고치려다가 더 큰 병만 만든 셈이다.

하지만 결핵균처럼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슈퍼세균을 없애는 슈퍼항생제 후보 물질이 나타났다.

우리나라 생명공학 벤처기업인 크리스탈지노믹스는 “화학합성법으로 만든 슈퍼항생제 후보 물질(CG400549)이 항생제 메티실린에 대해 내성을 갖는 황색포도상구균(MRSA)을 박멸하는 효과를 나타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지난해 10월 밝혔다.

연구팀은 미국 펜실베이니아 허시병원과 서울아산병원 등 국내외 병원의 환자들에게서 수백 종의 MRSA를 분리한 뒤, 직접 개발한 CG400549를 MRSA에 투여한 결과 기존 항생제(반코마이신)보다 4배나 더 강력한 항균 효과를 보였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달 감염학 분야의 국제저널인 ‘항균제와 화학치료’에 실렸다.

항생제를 오랜 기간 많이 복용하면 세균은 점점 똑똑해진다. 스스로 형태를 바꿔 항생제의 공격을 피하기도 하고 항생제의 작용을 방해하거나 아예 분해할 정도로 강력해지는 것. 이를 ‘슈퍼세균(항생제 내성균)’이라고 부른다.

슈퍼세균에 감염되면 항생제를 먹어도 약발이 잘 듣지 않는다. 기존 항생제보다 강력한 슈퍼항생제가 필요하다는 얘기.





실제로 지난해 10월 17일 미국 국립질병통제예방센터는 지난 한 해 동안 MRSA 감염자가 9만4000명에 이르며, 이 중 약 1만900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CG400549는 황색포도상구균이 지방산을 만들 때 꼭 필요한 단백질(FabI)을 공격한다. 지방산이 부족하면 이 세균은 세포막이 붕괴돼 죽고 만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보통 항생제는 광범위하게 작용하기 때문에 여러 세균에 대해 내성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비해 CG400549는 황색포도상구균만을 정확히 골라 파괴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CG400549는 동물실험이 진행되고 있으며, 2008년 중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임소형 기자의 ‘슈퍼세균 잡는 슈퍼항생제 뜬다’에서 발췌 및 편집>
| 글 | 편집부ㆍ |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