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늘이고 접고… 신개념 실리콘 전자회로 개발


접거나 휘는 TV를 만들 수 있는 전자회로를 한국인이 주도한 국제 연구팀이 개발했다.

성균관대 안종현 교수와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김대형 연구원 등 국제 연구팀은 탄력이 뛰어나고 신축성 있는 실리콘 전자회로를 개발했다고 과학저널 ‘사이언스’ 온라인판 27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에는 안 교수와 김 연구원을 비롯해 삼성종합기술원 최원묵 김태호 박사, 일리노이주립대 김훈식 연구원 등 한국인 과학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연구팀은 기존 실리콘 전자회로에서 하나의 결정으로 이뤄진 전자소자를 뽑아냈다. 두께가 수백 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에 불과한 얇은 막 형태의 소자였다. 이 소자를 유연한 고무 기판에 붙여 종이보다 100배나 얇은 전자회로를 만든 것이다.

기존 실리콘 전자회로는 딱딱하고 부서지기 쉬워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없었다. 과학자들은 이런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유기물로 구부릴 수 있는 전자회로를 개발해 왔지만 그 대신 전자회로의 성능이 크게 떨어져 쓸 수 없었다.


자유자재로 휘고 늘일 수 있는 전자회로. 사진 제공 사이언스

안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전자회로는 기존 실리콘 회로만큼 성능이 좋다”며 “유기물 대신 지금 쓰이는 실리콘 소자를 이용하면서도 자유자재로 늘이거나 접을 수 있는 신개념의 전자회로”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이 기술은 미래에 큰 시장이 될 말랑말랑한 디스플레이, 입을 수 있는 컴퓨터, 말거나 접을 수 있는 태양전지 등에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 글 | 이재웅 기자ㆍilju2@donga.com |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