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운동화는 개인 맞춤형 트레이너


2005년 8월 미국 워싱턴대의 고고학자 에릭 트린커스 교수는 고고학저널(JAS)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인류가 수만 년전 튼튼한 신발을 신으면서 엄지를 제외한 나머지 발가락이 해부학적으로 약해졌다고 주장했다. 인간의 발은 정말 약해졌을지 모른다. 맨발로 집 밖을 나가는 일은 상상만 해도 차고 시리다. 하지만 약한 발을 감싸는 신발은 오히려 강해졌다. 첨단 IT기기와 손잡고 운동량을 체크해 주기도 하고 걸음법까지 보정해준다. ‘첨단기술의 날개’를 단 신발의 변신을 주목해보자.









“I'm so hot! 난 너무 이뻐요~, 0.5km를 뛰었습니다.”
이어폰을 귀에 꼽고 최신 가요를 들으며 3km 달리기를 한다. 음악이 흘러나오는 중간에 달린 거리와 시간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음성이 흘러나온다. 달리기를 마친 뒤 아이팟 액정화면에서 뛴 거리와 달린 시간, 그리고 소모한 열량을 확인한다. 나이키의 ‘나이키플러스’(NIKE+)는 애플의 ‘아이팟 나노’라는 날개를 달았다. 조깅을 하는 동안 음악을 즐기는 동시에 신발에 붙은 센서가 자동으로 운동정보를 체크해 줘 운동량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나이키가 애플사와 손을 잡았다면 아디다스는 핀란드의 세계적인 심박측정기회사 폴라일렉트로와 연합전선을 구축해 ‘프로젝트퓨전’을 출시했다. 프로젝트퓨전은 신발 깔창 아래에 들어가는 ‘S3스피드센서’와 손목시계형 컴퓨터 ‘RS800’, 그리고 폴라 트렌스미터 심박기가 붙어있는 운동복 상의로 이뤄졌다. 운동한 거리와 시간, 그리고 소모한 칼로리뿐만 아니라 달리는 도중 심박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안형준 기자의 ‘운동량 체크하고 걸음법까지 보정’에서 발췌 및 편집>
| 글 | 편집부ㆍ |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