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70가지 혈액검사 진단로봇이 척척


대형 병원의 커다란 진단검사실 장비를 대신할 수 있는 ‘로봇 의사’(사진)가 국내에서 개발됐다.

책상 크기만 한 로봇 의사는 혈액의 70여 가지 성분을 검사할 수 있어 이 로봇이 상용화되면, 대형 병원에서만 가능하던 혈액검사를 중소병원에서도 값싸고 편리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텍, 포항지능로봇연구소, 성균관대 등 8개 기관이 참여한 ‘바이오 기술을 응용한 진단검사용 지능형 로봇 기술개발 사업단’은 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2005년부터 개발을 시작한 ‘복합 진단 검사용 로봇’의 시연회를 했다.

이날 공개된 로봇은 가로와 세로 각각 1m, 높이 2m 크기로 환자의 혈액을 대상으로 70여 가지 검사를 할 수 있다. 소수의 환자에게서 채취한 적은 양의 혈액을 좁은 공간에서 그때그때 분석할 수 있어 일대일 맞춤 검사가 가능하며 검사 비용과 유지비도 줄어든다.

연구진은 인쇄용 프린터 노즐이 잉크를 뿜는 원리를 이용해 공중에서 시약과 혈액 방울을 섞는 디스펜서 기술, 나노 초미세 전기기계시스템(MEMS)을 적용한 단백질 검출 감지기, 환자에게 가장 알맞은 검사 방법을 의사에게 알려주는 첨단 인터페이스 기술 등을 적용해 새로운 개념의 바이오로봇을 개발했다.

연구 총괄책임자인 포스텍 기계공학과 정완균 교수는 “2009년까지 검사 수를 100개로 늘릴 것”이라며 “대당 가격을 2억 원 정도에 맞춰 2012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글 | 이정호 동아사이언스 기자ㆍsunrise@donga.com |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