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심해 퇴적 광물 ‘해록석’ 이용 오염물질 정화


심해에서 퇴적돼 만들어진 광물인 해록석(海綠石)을 이용해 기름 제거 등 오염물질을 정화할 수 있게 됐다.

㈜원코리아그룹은 각종 오염물질 제거 등을 위해 러시아 오거닉스사가 개발한 ‘오거민-1(현지 이름 솔벤트 그라누라)’에 대한 아시아지역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원코리아그룹에 따르면 오거민-1은 심해에서 해조류 및 갑각류 등이 퇴적된 점토 광물인 해록석을 원료로 한 모래 형태의 제품으로 오염지역에 넓게 뿌리거나 오염된 토양과 혼합하면 오염물질이 제거된다.

제품이 기름, 중금속 등 각종 독성물질을 흡착한 뒤 양이온 교환, 미생물에 의한 분해 등에 의해 정화하는 방식이다.


각종 오염물질 제거 등을 위해 러시아 오거닉스사가 개발한 ‘오거민-1’. 사진 제공 원코리아그룹

회사 관계자는 “모래에 기름을 붓고, 제품을 뿌려 섞은 뒤 3분이 지나면 손으로 모래를 만져도 기름 성분이 묻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원코리아그룹은 이 제품이 △기름(타르 성분 포함) 정화 △폐수 정화 △토양 정화 및 토질 개선 △중금속 및 유해물질 제거 △농지 회복과 농업 생산성 증대 등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 나정주 대표는 “이 제품은 순수 천연물질로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기능이 탁월해 태안과 신안 등 유류 오염지역을 원상태로 회복시키는 데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글 | 유덕영 동아일보 기자 ㆍfiredy@donga.com |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