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벌초, 성묘 때 발열성질환 감염주의


벌초나 성묘 때 긴 옷을 입되 풀밭 위에는 앉지 않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는 가을철 발열성질환 환자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야외활동 때 주의사항을 홈페이지를 통해 홍보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쯔쯔가무시증 등 가을철 발열성질환 환자가 최근 3년동안 매년 6000명 넘게 신고됐다. 쯔쯔가무시증은 들쥐에 기생하는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질환으로 1~2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피부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추석을 전후해 벌초, 성묘, 추수 등 야외활동이 잦아지는 9월부터 11월에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환자의 대부분은 농촌 지역민이었지만 부산, 대전, 울산 등 도시거주 환자도 늘었다.

본부는 야외활동 중에는 긴 옷을 입고 풀숲에 앉지 않으며 활동을 마친 뒤 샤워를 하는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준수사항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또한 야외활동 후 두통, 고열, 오한과 같은 증상이 있거나 벌레에 물린 곳이 있으면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을 것을 권고했다.




<쯔쯔가무시증 예방법>

-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말 것
- 휴식 및 새참 먹을 땐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릴 것
- 작업 중 풀숲에 앉아서 용변을 보지 말 것
- 작업 시 기피제 처리한 작업복과 토시를 착용하고,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장화를 신을 것
- 밤따기나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 소매, 양말을 착용 할 것
- 작업 및 야외활동 후에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여 진드기를 제거할 것
- 작업 및 야외활동 후 작업복, 속옷, 양말 등 세탁할 것

<렙토스피라증 예방법>

- 논이나 고인 물에 들어갈 때는 고무장갑과 장화를 꼭 착용할 것
- 태풍, 홍수 뒤 벼 세우기 작업 시에는 고무장갑과 장화를 착용할 것

<신증후군출혈열 예방법>

- 들쥐의 똥, 오줌이 배설된 풀숲(오염지역)에서 휴식이나 야영하지 말 것
- 주변에 불필요한 풀숲을 제거하고 주변 환경을 깨끗이 할 것
- 풀밭이나 들에서 야영, 작업을 많이 하는 사람은 예방접종을 합시다

| 글 | 이재웅 동아사이언스 기자ㆍilju2@donga.com |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나도 한마디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