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국내 기술 관절염치료제 후보물질 임상2상 시험 끝내

“통증이나 심혈관 부작용 없어”

국내 기술로 개발된 관절염치료제 후보물질이 유럽 3개국에서 임상2상 시험을 완료했다.

생명공학 벤처기업 크리스탈지노믹스는 11일 “2000년 개발한 후보물질(CG100649)이 독일과 우크라이나, 헝가리에 있는 25개 병원에서 총 19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약효와 안전성을 확인하는 시험을 4일 마쳤다”고 밝혔다.

크리스탈지노믹스 조중명 사장은 “국내 벤처기업이 다(多)국가 대상 임상시험을 2상까지 끝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재 이 기술을 이전하기 위해 여러 제약사와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기술을 이전받은 제약사가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3상 시험을 완료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약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CG100649에 대한 특허를 국내외에 56건 출원했으며, 지금까지 약 40개국에 등록됐다.

이번 임상2상 시험에서는 환자에게 CG100649를 기존 치료제의 100분의 1 농도로 투여한 뒤 심장 박동과 혈압을 관찰했다. 그 결과 관절염 통증과 심혈관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기존 치료제 중 1세대 약물은 아스피린이나 타이레놀 같은 비스테로이드계 소염진통제로 우리 몸에 있는 COX라는 효소의 기능을 억제한다.

COX는 COX-1과 COX-2의 두 가지 형태가 있다. 관절염 같은 염증 반응에 관여하는 것은 COX-2. COX-1은 위장이나 심장 벽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1세대 치료제는 COX-1과 COX-2를 모두 억제하기 때문에 약물을 빈속에 먹거나 민감한 환자의 경우 위에 경련이 일어나거나 구멍이 뚫리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후 COX-2만 억제하는 2세대 관절염치료제가 개발됐다. 다국적 제약사인 화이자와 머크가 각각 출시한 셀레브렉스와 바이옥스다.

조 사장은 “이들 약물은 많이 복용하면 혈압 상승이나 심장마비 같은 심혈관계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며 “우리가 개발한 물질은 COX-2와 심혈관계 부작용을 함께 억제하는 차세대 관절염치료제”라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2상 시험의 결과는 올 12월 최종보고서로 나올 예정이다.

| 글 | 임소형 동아사이언스 기자ㆍsohyung@donga.com |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