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척박사 연구소

척척박사 연구소과학이야기제목별로 보기해설이 있는 과학

해설이 있는 과학

최신 소식 속에 담긴 다양한 과학정보에 대한 해설입니다.

노벨물리학상 日 출신 3명 공동수상


현대 입자물리의 중심 개념인 ‘대칭성 깨짐’을 연구한 일본 과학자 3명(일본계 미국 국적 1명 포함)이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7일 △미국 시카고대 페르미연구소의 난부 요이치로(南部陽一郞·87) 명예교수 △일본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의 고바야시 마코토(小林誠·64) 명예교수 △일본 교토대 유가와 이론물리연구소의 마스카와 도시히데(益川敏英·68) 명예교수 등 3명을 올해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과학원은 “난부 교수는 소립자 물리학에서 자발적으로 일어나는 ‘대칭성 깨짐’을 수학적으로 정리한 업적으로, 고바야시 교수와 마스카와 교수는 우주에 존재하는 물질과 반물질의 비대칭적 성질을 발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난부 교수

고바야시 교수와 마스카와 교수는 일본인이며, 난부 교수는 도쿄(東京) 출생으로 현재 미국 국적을 갖고 있다.

난부 교수는 1960년대 초 모든 자연현상에는 불변의 성질이 있다는 것을 뜻하는 ‘대칭성’이 깨질 수 있다는 사실을 수학 모델로 만들었다. 세워놓은 볼펜이 쓰러지는 현상도 이로써 설명된다.

그의 연구로 과학자들은 모든 입자의 질량을 결정하며 대칭성을 깨뜨리는 원인으로 지목되는 ‘힉스’의 존재를 예견할 수 있었다. 올해 9월 완공된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의 거대강입자가속기(LHC)도 힉스 입자의 존재 여부를 증명하는 것이다.


고바야시 교수

고바야시 교수와 마스카와 교수는 1973년 이론상 존재하는 반물질(물질과 모든 성질이 같고 전기성질만 반대인 물질)이 일상 세계에는 존재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하는 근거를 처음 제시했다.

그들의 이론은 우주에서 쏟아지는 반물질 중 하나인 우주 입자의 기원을 설명하는 데 활용된다. 실제 일본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에서는 ‘벨 실험’이란 이름으로 불리는 국제공동연구가 진행돼 이들의 이론을 입증하기도 했다.

세 사람은 1000만 크로나(약 18억 원)의 상금을 나눠 갖게 된다.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사망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기자 kunta@donga.com

마스카와 교수

관련주제가 없습니다.
내과학상자담기  E-MAIL 프린트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RSS
관련 콘텐츠가 없습니다.

나도 한마디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등록하기

목록


내 당근 보러가기

내 뱃지 보러가기

TOP